방향지시등(깜빡이),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입니다. > 중간 PHOTO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방향지시등(깜빡이),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형원 기자 작성일 19-04-10 01:36

본문

제목 : 방향지시등(깜빡이),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입니다.

 

경찰청에서는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방향지시등(깜빡이) 사용을 확산하기 위해 41일부터 깜빡이 켜기 운동을 집중 실시하고 있습니다.

깜빡이는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며 교통안전을 위한 필수적인 장치로서, 운전자가 깜빡이를 켜지 않거나 켜자마자 갑자기 방향을 바꾸게 되면 대형 교통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위반 시 도로교통법 381항 제차 신호조작 불이행으로 범칙금 3만원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공익신고 건수는 917,173건이며 깜빡이 미점등은 158,762건으로 전체의 17.3% 차지하며, 교통사고 예방에 큰 효과가 있는 것과는 달리 실제 도로 이용자인 운전자들의 깜빡이 점등률은 매우 낮은 수준입니다.

운전자의 7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끼어드는 것에서 가장 큰 분노를 느끼며, 20% 정도는 보복운전 충동을 느꼈다는 언론기사를 접할 때 방향지시등(깜빡이) 켜기,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입니다.

운전자가 지켜야 할 기본 안전수칙인 깜빡이 켜기운동을 통해 작은 법규 준수가 교통안전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인식하고, 배려하는 교통안전 문화를 넘어 우리 사회 전반의 필수적인 교통문화로 확산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주)검경합동신문사 | 본사: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713-4 길도빌딩 5층 503호. 검찰청 (앞) |(구)서울시 중구 통일로86 바비엥3차703호 | 대표전화: 070.8939.3710.
제호:검경합동신문 | 발행일: 2010년3월 3일 | 등록번호:서울 다 11019호. 서울 아.03829호 | 총회장:권시완 | 회장:황대상.
발행인:권시경 | 편집인.,박 준호 편집국장.
사업자 등록번호: 130-86-92770 |
Tel: 02-6409-2355 | Fax: 02-6409-2388 |
주요 임원 : 수석 부회장 : 이재상 | 전국 총괄 본부장 : 도광록 | 총괄기획단장 :한명부 | 전국 총괄 지회장 : 백유복 | IT 총괄 단장 :이운영 | 방송 보도 본부장 :김성기 |보도 국장 김동일|
총무 국장 : 김형원 | 총괄 국장 : 이성우 | 해양 총괄 본부장 : 유경열 | 문화예술총단장 :임경희 |경기.북부.취재본부장 : 오정화 | 대기자 : 고태봉 , |
중국 수석대외 본부장: 박남호 | 다문화 총괄본부장 :오성호 |
대구,경북 총괄 지회장: 김용주 | 광주,전남.총괄 지회장 : 신숙교 | 인천 총괄 지회장 : 정수현|
국회 출입기자 : 김상억 기자
해양 총괄 기자단 : 정영식. 이영철. 명중근. 기자
미디어 국장 : 이상웅. 이종학..
중앙위 본부장 :서복관 | 사무국장 : 박정현 |연예부 총단장 :나광진 | 취재부장 : 전은술.이윤택 | 무술체육계 단장 :임광영 | 무술체육계 부단장 :김치성 |

검경합동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복사.배포.등을 금지 합니다.
CoPyright 2018 검경합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mail :: 01077047759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