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 진행 > 메인 BOTTOM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형원 기자 작성일 19-08-11 23:12

본문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 진행

“이제 ‘식용견’ 말고 ‘누리개’라고 불러주세요”
대국민 투표로 ‘식용견’ 대체할 새로운 이름 ‘누리개’ 뽑혀… 열악한 환경을 벗어나 새로운 세상을 누리라는 희망과 염원 담아
유명인들과 SNS 스타들이 새 이름 알리기에 동참

2019-07-22 10:33
  •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이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을 진행한다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이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울- 2019년 07월 22일 --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HSI)이 일년 중 가장 많은 개들이 희생되는 삼복 기간에 ‘식용견’의 새로운 이름 ‘누리개’를 알리는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을 진행한다.

6월 약 2주간에 걸쳐 진행한 대국민 온라인 투표 캠페인 ‘#NameMe, #이름을 지어 주세요’를 통해 뽑힌 식용견의 새 이름 ‘누리개’는 ‘세상’을 뜻하는 순우리말 ‘누리’에서 의미를 따와, 열악한 환경에서 벗어나 새 세상을 누리라는 희망과 염원을 담았다.

‘식용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실태를 개선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이번 캠페인에는 온라인 인플루언서와 많은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이 동참해 SNS 상에서 릴레이를 진행한다. ‘식용견’의 새로운 이름 ‘누리개’를 손글씨로 쓰고, 이를 ‘#나의 이름은 누리개’ 등의 해시태그와 게재한 후 함께 알릴 세 명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새 이름을 알리는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HSI 코리아의 김나라 캠페인 매니저는 “이번 캠페인은 그 동안 무심코 불러온 ‘식용견’이라는 단어가 이 개들을 ‘먹어도 되는 개’ 혹은 ‘먹기 위해 길러지는 개’로 규정짓고,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개고기 소비에 대해 ‘식용견이면 괜찮지 않나’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부터 시작하게 됐다”고 캠페인 의도를 말했다.

이어 김 매니저는 “‘식용견’이라는 이름 아래 자행되는 학대와 방치는 어떤 경우라도 용인될 수 없으며, 식용견으로 치부되는 개들은 여전히 누군가의 소중한 반려견이 될 수 있다. 우리는 식용견에게 ‘누리개’라는 새로운 이름을 선물함으로써, 많은 이들의 마음 속에서 식용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새로운 이름인 ‘누리개’가 널리 쓰인다면 모든 개가 동등하다는 인식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 HSI 코리아는 향후 국내에서 모든 개들이 차별받지 않고 사랑과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과 더불어 ‘누리개’의 이름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NameMe, #나의 이름은 누리개’ 캠페인은 현재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진행 중이며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HSI 코리아는 2015년부터 국내 식용견 농장에서 개를 구출하고 농장주 역시 보다 인도적인 방법의 산업으로 전업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개식용 금지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식용견 농장에 가장 많은 견종 중 하나인 ‘도사견’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I Love Tosas’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HSI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14개의 식용견 농장을 폐쇄하고 1800마리 이상의 개들을 구조했다. 구조된 개들 중에는 흔히 ‘식용견’으로 불리는 도사견과 누렁이 등 외에, 한국에서 반려견으로 널리 알려진 푸들, 코카스파니엘, 비글, 골든리트리버, 말라뮤트 등 종이 있는 개들도 다수 발견됐다.

최근 식용견 거래를 종식시키기 위한 정치적, 대중적인 움직임이 더욱 활발해지면서 HSI는 이 프로그램이 향후 국가적인 차원에서 운영되어 개식용의 점진적 종식을 위한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주)검경합동신문사 | 본사: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713-4 길도빌딩 5층 503호. 검찰청 (앞) |(구)서울시 중구 통일로86 바비엥3차703호 | 대표전화: 070.8939.3710.
제호:검경합동신문 | 발행일: 2010년3월 3일 | 등록번호:서울 다 11019호. 서울 아.03829호 | 총회장:권시완 | 회장:황대상.
발행인:권시경 | 편집인.,박 준호 편집국장.
사업자 등록번호: 130-86-92770 |
Tel: 02-6409-2355 | Fax: 02-6409-2388 |
주요 임원 : 수석 부회장 : 이재상 | 전국 총괄 본부장 : 도광록 | 총괄기획단장 :한명부 | 전국 총괄 지회장 : 백유복 | IT 총괄 단장 :이운영 | 방송 보도 본부장 :김성기 |보도 국장 김동일|
총무 국장 : 김형원 | 총괄 국장 : 이성우 | 해양 총괄 본부장 : 유경열 | 문화예술총단장 :임경희 |경기.북부.취재본부장 : 오정화 | 대기자 : 고태봉 , |
중국 수석대외 본부장: 박남호 | 다문화 총괄본부장 :오성호 |
대구,경북 총괄 지회장: 김용주 | 광주,전남.총괄 지회장 : 신숙교 | 인천 총괄 지회장 : 정수현|
국회 출입기자 : 김상억 기자
해양 총괄 기자단 : 정영식. 이영철. 명중근. 기자
미디어 국장 : 이상웅. 이종학..
중앙위 본부장 :서복관 | 사무국장 : 박정현 |연예부 총단장 :나광진 | 취재부장 : 전은술.이윤택 | 무술체육계 단장 :임광영 | 무술체육계 부단장 :김치성 |

검경합동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복사.배포.등을 금지 합니다.
CoPyright 2018 검경합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mail :: 01077047759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