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속초19.5℃
  • 비20.7℃
  • 흐림철원18.6℃
  • 흐림동두천16.9℃
  • 흐림파주16.5℃
  • 흐림대관령16.6℃
  • 흐림춘천21.1℃
  • 구름많음백령도13.6℃
  • 비북강릉19.3℃
  • 흐림강릉20.3℃
  • 흐림동해20.1℃
  • 비서울18.4℃
  • 흐림인천16.5℃
  • 흐림원주21.5℃
  • 비울릉도22.2℃
  • 흐림수원19.6℃
  • 흐림영월20.6℃
  • 흐림충주21.3℃
  • 흐림서산17.8℃
  • 흐림울진20.4℃
  • 비청주21.0℃
  • 비대전21.5℃
  • 흐림추풍령21.3℃
  • 비안동21.3℃
  • 흐림상주21.5℃
  • 흐림포항27.1℃
  • 흐림군산13.6℃
  • 흐림대구26.9℃
  • 비전주20.0℃
  • 구름많음울산25.4℃
  • 흐림창원25.2℃
  • 비광주22.0℃
  • 구름많음부산24.7℃
  • 구름많음통영25.1℃
  • 비목포20.2℃
  • 흐림여수24.2℃
  • 비흑산도18.1℃
  • 흐림완도25.6℃
  • 흐림고창19.4℃
  • 흐림순천23.9℃
  • 비홍성(예)19.5℃
  • 흐림20.2℃
  • 흐림제주26.7℃
  • 흐림고산24.6℃
  • 구름많음성산25.0℃
  • 흐림서귀포25.0℃
  • 흐림진주25.7℃
  • 흐림강화16.5℃
  • 흐림양평20.5℃
  • 흐림이천20.8℃
  • 흐림인제20.0℃
  • 흐림홍천20.9℃
  • 흐림태백19.1℃
  • 흐림정선군20.7℃
  • 흐림제천20.8℃
  • 흐림보은21.3℃
  • 흐림천안19.9℃
  • 흐림보령18.2℃
  • 흐림부여19.9℃
  • 흐림금산21.3℃
  • 흐림21.0℃
  • 흐림부안19.1℃
  • 흐림임실21.0℃
  • 흐림정읍19.4℃
  • 흐림남원22.2℃
  • 흐림장수21.4℃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19.3℃
  • 구름많음김해시23.8℃
  • 흐림순창군22.4℃
  • 구름많음북창원24.9℃
  • 구름많음양산시24.3℃
  • 흐림보성군25.7℃
  • 흐림강진군25.2℃
  • 흐림장흥25.2℃
  • 흐림해남24.3℃
  • 흐림고흥24.6℃
  • 흐림의령군26.2℃
  • 흐림함양군25.9℃
  • 흐림광양시24.3℃
  • 흐림진도군22.1℃
  • 흐림봉화20.8℃
  • 흐림영주20.8℃
  • 흐림문경21.1℃
  • 흐림청송군21.8℃
  • 흐림영덕22.0℃
  • 흐림의성21.7℃
  • 흐림구미22.0℃
  • 흐림영천25.5℃
  • 흐림경주시26.3℃
  • 흐림거창24.9℃
  • 흐림합천25.2℃
  • 구름많음밀양25.8℃
  • 흐림산청26.0℃
  • 구름많음거제24.2℃
  • 구름많음남해25.3℃
'프랑켄슈타인’, '빅터 ·괴물' 3색 페어컷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프랑켄슈타인’, '빅터 ·괴물' 3색 페어컷

11월 24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개막!

프랑켄슈타인

 

한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프랑켄슈타인'이 네 번째 시즌 개막을 앞두고 극의 중심인 두 주인공 '빅터'와 '괴물'의 페어컷을 공개하며 뮤지컬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측은 28일 '빅터' 민우혁과 '괴물' 박은태, '빅터' 전동석과 '괴물' 정택운, '빅터' 규현과 '괴물' 카이의 페어컷을 공개했다.

대치된 빅터와 괴물의 극과 극 상황을 동시에 살리면서도 작품 속 스토리의 기승전결을 각각 담아낸 사진 속 배우들은 무대 위 그들이 보여줄 탄탄한 연기력을 기대케 한다.

먼저 민우혁과 박은태의 페어컷은 괴물이 탄생한 ‘생명 창조’의 순간을 포착하여 작품 속 그들이 겪을 비극의 시작을 예고한다.

민우혁은 제 손으로 탄생시킨 피조물을 바라보며 이루고자 했던 연구를 달성한 후의 희열이 생생하게 느껴지는 눈빛을 자아낸다. 반면, 박은태는 자신이 세상에 태어난 이유에 대한 의문을 품은 얼굴로 자신의 창조주를 응시하고 있다.

전동석과 정택운의 페어컷은 같은 곳을 응시하지만 미묘하게 다른 둘의 시선이 빅터와 앙리가 겪고 있는 고통과 상처를 보여주며 둘의 갈등이 심화될 것을 예고한다.

전동석은 자신의 연구가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과는 다르게 잔인한 모습을 보이는 피조물로 인해 겪는 혼란스러움을 꾹 다문 입술로 표현해냈으며, 정택운은 자신을 탄생시키자마자 버린 창조주 빅터에게 상처를 입은 내면의 고독함이 느껴지는 눈빛을 보낸다.

규현과 카이의 페어컷은 두 인물의 갈등이 최고로 달한 순간을 담아냈다. 규현은 사랑하는 사람을 자신의 피조물에게 모두 잃어, 후회와 절망이 가득한 채로 고개를 떨구고 있다.

괴물의 존재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함이 가득한 빅터의 뒤에 그림자처럼 서 있는 카이는 자신을 탄생시킴과 동시에 버린 창조주를 분노에 찬 눈으로 매섭게 노려보고 있다.

작품의 서사가 유기적으로 이어져 마치 눈 앞에서 생생하게 공연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세 장의 페어컷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얼마 남지 않은 공연의 개막을 손꼽아 기다리게 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모든 페어의 매력이 무대에서 빛날 그들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프랑켄슈타인'은 19세기 유럽 나폴레옹 전쟁 당시 스위스 제네바 출신의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이 전쟁에서 죽지 않는 군인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던 중 신체 접합술의 귀재 앙리 뒤프레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2014년 초연 당시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동시 선정되며 총 9개 부문을 수상한 '프랑켄슈타인'은 매 시즌 경이로운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또한 2016년 재연에서는 개막 10주 만에 매출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단일 시즌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더불어, 2017년 1월에는 일본의 대형 제작사 토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으며 현지에서도 독보적인 흥행 기록을 올려 한국 뮤지컬의 역사를 새로이 썼다는 평을 받았다.

페어컷 공개로 더 촘촘해진 주인공들의 서사가 기대되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네 번째 시즌은 민우혁, 전동석, 규현, 박은태, 카이, 정택운, 해나, 이봄소리, 서지영, 김지우, 이희정, 서현철, 김대종, 이정수 등 압도적 캐스팅과 함께 오는 11월 24일부터 내년 2월 20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