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속초7.5℃
  • 흐림0.0℃
  • 흐림철원1.4℃
  • 구름많음동두천3.8℃
  • 흐림파주3.2℃
  • 구름많음대관령-2.0℃
  • 비백령도8.7℃
  • 구름많음북강릉7.7℃
  • 구름많음강릉8.1℃
  • 구름많음동해7.7℃
  • 구름많음서울7.2℃
  • 구름많음인천7.9℃
  • 구름많음원주3.9℃
  • 흐림울릉도9.7℃
  • 구름많음수원8.0℃
  • 구름많음영월3.0℃
  • 구름많음충주1.3℃
  • 흐림서산6.9℃
  • 구름많음울진7.2℃
  • 맑음청주6.1℃
  • 맑음대전5.0℃
  • 구름많음추풍령4.1℃
  • 구름많음안동4.4℃
  • 구름많음상주3.5℃
  • 구름많음포항9.7℃
  • 구름많음군산7.5℃
  • 구름많음대구7.0℃
  • 구름많음전주8.8℃
  • 구름많음울산9.5℃
  • 구름많음창원8.8℃
  • 구름조금광주9.0℃
  • 구름많음부산11.5℃
  • 구름조금통영10.1℃
  • 구름많음목포10.5℃
  • 구름많음여수11.2℃
  • 비흑산도11.6℃
  • 구름많음완도10.3℃
  • 흐림고창10.9℃
  • 구름많음순천5.4℃
  • 구름많음홍성(예)4.1℃
  • 구름많음제주13.1℃
  • 구름많음고산11.7℃
  • 구름조금성산10.0℃
  • 맑음서귀포13.0℃
  • 구름많음진주5.2℃
  • 흐림강화6.9℃
  • 흐림양평3.6℃
  • 구름많음이천2.1℃
  • 구름많음인제-0.2℃
  • 구름많음홍천0.1℃
  • 구름많음태백0.6℃
  • 구름많음정선군0.6℃
  • 구름많음제천0.0℃
  • 구름조금보은0.7℃
  • 구름조금천안2.2℃
  • 구름많음보령8.8℃
  • 구름많음부여3.7℃
  • 구름많음금산1.6℃
  • 맑음4.7℃
  • 구름많음부안6.4℃
  • 구름많음임실3.3℃
  • 구름많음정읍8.2℃
  • 구름많음남원4.6℃
  • 구름많음장수1.7℃
  • 구름많음고창군9.9℃
  • 흐림영광군10.5℃
  • 구름많음김해시9.4℃
  • 구름많음순창군4.2℃
  • 구름많음북창원9.3℃
  • 구름많음양산시8.5℃
  • 구름많음보성군7.2℃
  • 구름조금강진군6.7℃
  • 구름많음장흥5.9℃
  • 구름많음해남8.4℃
  • 구름많음고흥8.0℃
  • 구름많음의령군4.1℃
  • 구름많음함양군2.9℃
  • 구름많음광양시10.1℃
  • 구름많음진도군9.2℃
  • 구름많음봉화3.1℃
  • 구름많음영주1.8℃
  • 구름조금문경2.9℃
  • 구름많음청송군2.6℃
  • 구름조금영덕6.3℃
  • 흐림의성3.7℃
  • 구름많음구미5.1℃
  • 구름많음영천4.8℃
  • 구름많음경주시6.3℃
  • 구름많음거창3.9℃
  • 구름많음합천4.8℃
  • 구름많음밀양6.9℃
  • 구름많음산청3.4℃
  • 구름많음거제8.3℃
  • 구름많음남해8.5℃
윤계상-박용우의 호흡 기대 영화 '유체이탈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윤계상-박용우의 호흡 기대 영화 '유체이탈자'

미러 연기까지 더해진 완벽 호흡으로 긴장감 UP

윤계상-박용우의 호흡 기대 영화 \'유체이탈자\'

 

영화 '유체이탈자'가 하반기 최고의 액션 기대작으로 떠오른 가운데, 쫓고 쫓기는 관계를 예고한 윤계상과 박용우의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 '유체이탈자'가 배우 윤계상과 박용우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윤계상은 자신을 추적하는 국가정보요원 에이스 ‘강이안’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강이안’은 의문의 사고 이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인물로, 잃어버린 몸과 기억을 되찾기 위해 자신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그런 ‘강이안’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국가정보요원 ‘박실장’역은 배우 박용우가 맡아 강렬한 대립 구도를 완성했다. 매 작품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그는 이번 작품에서 ‘강이안’을 쫓는 빌런 캐릭터로서의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윤계상은 “박용우 선배의 연기를 너무나 그리워했다. 현장에서 매일 연기하는 걸 지켜봤는데 닭살이 돋을 정도로 좋았고 정말 대단했다”고 밝혀, 박용우가 선보일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계상은 또 “눈빛이 엄청났다”며 날 선 눈빛으로 ‘박실장’의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표현해낸 박용우에 대한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박용우 역시 “원래도 윤계상이라는 배우가 굉장히 치열한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치열하게 연기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윤계상에 대한 극찬을 전했다.

특히 두 사람은 ‘12시간마다 몸이 바뀐다’는 독특한 설정에 맞춰 미러 연기에 도전, 완벽한 연기합을 예고한다.

‘강이안’ 역의 윤계상과 ‘강이안’이 몸이 바뀌게 되는 ‘박실장’을 연기한 박용우는 치밀한 계산에 걸쳐 서로의 신체 움직임과 감정선을 동일하게 유지하며 마치 두 명의 캐릭터를 복사해낸듯한 미러 연기를 만들어갔다. 특히 박용우는 “계속해서 윤계상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의 움직임을 세밀하게 모니터링할 뿐 아니라, 움직임의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강이안’을 더욱 자세히 파악하고자 했다”고 전해 이들의 각별한 노력과 남다른 시너지로 완성된 미러 연기에 기대를 높인다.

윤계상과 박용우의 완벽한 호흡을 예고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영화 '유체이탈자'는 오는 11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