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조금속초5.4℃
  • 흐림1.4℃
  • 흐림철원2.1℃
  • 흐림동두천2.7℃
  • 흐림파주4.3℃
  • 구름많음대관령-2.5℃
  • 맑음백령도8.2℃
  • 맑음북강릉6.4℃
  • 맑음강릉7.3℃
  • 맑음동해7.8℃
  • 비서울4.1℃
  • 구름조금인천7.1℃
  • 구름많음원주4.2℃
  • 맑음울릉도7.6℃
  • 구름많음수원5.5℃
  • 구름많음영월3.5℃
  • 구름많음충주5.4℃
  • 흐림서산5.9℃
  • 맑음울진8.4℃
  • 구름많음청주6.2℃
  • 맑음대전8.1℃
  • 구름조금추풍령4.8℃
  • 맑음안동5.9℃
  • 맑음상주6.3℃
  • 맑음포항8.1℃
  • 구름많음군산6.5℃
  • 맑음대구7.2℃
  • 구름조금전주7.1℃
  • 맑음울산8.1℃
  • 맑음창원7.0℃
  • 구름많음광주6.6℃
  • 맑음부산8.5℃
  • 맑음통영8.6℃
  • 구름많음목포8.0℃
  • 구름조금여수8.9℃
  • 흐림흑산도8.2℃
  • 구름많음완도9.7℃
  • 구름많음고창5.7℃
  • 구름많음순천7.1℃
  • 흐림홍성(예)5.8℃
  • 흐림제주10.6℃
  • 구름많음고산9.8℃
  • 구름많음성산9.7℃
  • 구름많음서귀포10.1℃
  • 맑음진주8.3℃
  • 구름많음강화7.2℃
  • 구름많음양평3.5℃
  • 구름많음이천5.2℃
  • 흐림인제1.7℃
  • 흐림홍천3.9℃
  • 맑음태백0.3℃
  • 흐림정선군2.6℃
  • 흐림제천3.1℃
  • 구름많음보은5.6℃
  • 구름많음천안5.7℃
  • 흐림보령6.0℃
  • 구름많음부여6.6℃
  • 구름조금금산5.9℃
  • 구름많음6.3℃
  • 흐림부안7.0℃
  • 구름많음임실6.2℃
  • 구름많음정읍6.7℃
  • 구름많음남원6.1℃
  • 흐림장수5.0℃
  • 구름많음고창군6.3℃
  • 흐림영광군6.1℃
  • 맑음김해시7.2℃
  • 구름많음순창군6.4℃
  • 맑음북창원7.7℃
  • 맑음양산시7.8℃
  • 구름많음보성군8.3℃
  • 구름많음강진군8.9℃
  • 구름많음장흥8.1℃
  • 흐림해남6.9℃
  • 구름많음고흥8.2℃
  • 맑음의령군9.4℃
  • 구름많음함양군6.2℃
  • 맑음광양시9.2℃
  • 흐림진도군8.5℃
  • 맑음봉화4.9℃
  • 구름많음영주5.3℃
  • 구름조금문경5.9℃
  • 맑음청송군5.3℃
  • 맑음영덕6.8℃
  • 맑음의성6.7℃
  • 맑음구미7.6℃
  • 맑음영천6.9℃
  • 맑음경주시7.7℃
  • 구름조금거창5.6℃
  • 맑음합천8.5℃
  • 맑음밀양7.8℃
  • 구름조금산청7.0℃
  • 맑음거제6.9℃
  • 구름조금남해8.2℃
대한민국 중형선박, 재도약을 위한 항해를 본격 시작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중형선박, 재도약을 위한 항해를 본격 시작하다

2021년 중형조선사 수주실적 전년대비 3배로 대폭 확대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19일에 부산에서 「중형선박설계경쟁력강화사업(’18~‘21)」 성과보고회 및 중·소형 조선산업의 발전방향 현장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구조조정 완료로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하게 된 국내 중형조선사들의 수주실적이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

중형조선사 4社 모두 전년대비 두배 이상의 수주실적을 달성하고 있으며, 중형조선사 전체로는 ‘20년 대비 약 3배(286%), 코로나19 상황 직전인 ‘19년 대비 약 2배(206%)에 해당하는 수주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대선조선은 구조조정 완료 후 22.7만CGT를 수주하여 직전 2년간의 수주실적(22.5만CGT)을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하였으며, 한진중공업은 일반상선(컨테이너선 4척)을 6년만에 수주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또한, 대한조선은 연간 수주목표(14척)를 9월에 이미 초과달성 하였으며(15척), 케이조선의 경우 ’20년 대비 4배 가까운 수주실적을 달성하고 있어 국내 중형조선업계의 재도약이 본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구조조정으로 인해 기술인력 부재로 어려움을 겪던 중형조선사의 경쟁력 유지·강화를 위해 ’18년부터 금년까지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약 4년간 사업을 추진하면서 5기업, 7개 프로젝트를 지원하였으며, 이를 통해 개발한 기본설계를 활용하여 총 17척의 건조계약, 수주액 4,020억원에 이르는 성과를 달성하였고, 이와 함께, 중소조선 기술지원 시범사업(조선협회)을 수행하여, 대형조선소의 검증된 친환경 기술 등을 중형선박에 접목시키는 등 기술 불균형 해소 및 동반성장을 위한 토대도 마련했다.

성과보고회에 앞서, 산업부는 최근 중형조선사들의 수주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성과가 지속가능하도록 중형조선업계와 미래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전전략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형조선사 4社가 모두 참여한 이번 간담회에서 최근까지 이어진 구조조정으로 미래기술경쟁력이 약화된 중형조선산업의 성장한계 극복 및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①미래 중·소형 선박시장 대응, ②대·중소조선 및 연구기관 상생협력, ③친환경선박 기술인력 양성 등 3가지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행사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형조선사의 약진은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하면서, “민·관·학이 지속 협력한다면 대형조선사처럼 중형조선사도 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산업부 권혜진 조선해양플랜트 과장은 “산업부는 중형조선사뿐만 아니라 소형조선사, 기자재업체에 설계·엔지니어링을 지원하는 후속사업을 준비중”이라고 밝히면서 “금번 9.9일 발표한 「K조선 재도약 전략」의 중요한 목표가 중·소형조선소 및 기자재 업계를 아우르는 건강한 산업 생태계 조성”이라고 강조하며, 정부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