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구름조금속초6.6℃
  • 맑음-2.1℃
  • 맑음철원-1.5℃
  • 맑음동두천0.5℃
  • 구름조금파주-1.0℃
  • 구름많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7.2℃
  • 구름많음북강릉7.1℃
  • 구름많음강릉7.0℃
  • 구름많음동해6.3℃
  • 구름조금서울5.0℃
  • 구름조금인천5.5℃
  • 구름많음원주1.5℃
  • 구름많음울릉도10.2℃
  • 구름많음수원3.1℃
  • 구름많음영월-0.2℃
  • 구름많음충주-0.4℃
  • 구름많음서산5.9℃
  • 구름조금울진3.7℃
  • 구름많음청주3.0℃
  • 맑음대전2.2℃
  • 구름조금추풍령3.4℃
  • 구름조금안동0.9℃
  • 구름많음상주1.2℃
  • 구름많음포항7.5℃
  • 맑음군산3.3℃
  • 구름많음대구3.6℃
  • 맑음전주3.3℃
  • 구름많음울산8.0℃
  • 구름많음창원7.7℃
  • 맑음광주4.9℃
  • 구름조금부산9.3℃
  • 구름많음통영7.8℃
  • 맑음목포5.1℃
  • 구름조금여수8.7℃
  • 구름많음흑산도10.8℃
  • 맑음완도7.4℃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2.1℃
  • 구름많음홍성(예)0.4℃
  • 맑음제주8.3℃
  • 맑음고산11.4℃
  • 맑음성산8.6℃
  • 맑음서귀포10.1℃
  • 구름조금진주3.0℃
  • 구름조금강화1.4℃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0.5℃
  • 구름조금인제-1.3℃
  • 맑음홍천-1.3℃
  • 구름많음태백-2.7℃
  • 구름많음정선군-1.7℃
  • 구름많음제천-1.7℃
  • 구름많음보은-1.0℃
  • 구름많음천안-0.5℃
  • 구름많음보령2.3℃
  • 맑음부여-0.4℃
  • 맑음금산-0.1℃
  • 구름조금2.2℃
  • 맑음부안1.6℃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1.8℃
  • 구름많음남원2.1℃
  • 맑음장수-1.0℃
  • 맑음고창군2.5℃
  • 맑음영광군0.4℃
  • 구름많음김해시6.3℃
  • 구름조금순창군1.3℃
  • 구름많음북창원6.3℃
  • 구름많음양산시4.7℃
  • 맑음보성군6.1℃
  • 맑음강진군2.3℃
  • 맑음장흥1.1℃
  • 맑음해남-1.3℃
  • 맑음고흥2.7℃
  • 구름많음의령군3.4℃
  • 맑음함양군0.8℃
  • 맑음광양시6.9℃
  • 맑음진도군1.9℃
  • 구름많음봉화-1.2℃
  • 구름많음영주-1.2℃
  • 구름많음문경1.9℃
  • 구름조금청송군-2.1℃
  • 구름조금영덕5.0℃
  • 맑음의성-0.7℃
  • 구름조금구미2.3℃
  • 구름많음영천0.5℃
  • 구름많음경주시2.0℃
  • 구름조금거창2.4℃
  • 구름많음합천4.0℃
  • 구름많음밀양3.9℃
  • 맑음산청3.1℃
  • 구름조금거제7.9℃
  • 구름조금남해7.3℃
김포FC ‘챔피언 결정전’ 진출 ‘우승’ 도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FC ‘챔피언 결정전’ 진출 ‘우승’ 도전

챔피언 결정전 천안시와 홈 앤드 어웨이로 맞붙

김포FC 플레이오프

 

재단법인 김포FC 가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순위에 상관없이 내년 시즌 K리그2 진출을 앞두고 있는 김포FC는 올 시즌 K3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궜다.
리그 강자 FC목포를 홈으로 불러들여 2-0 으로 승리하며 천안시와 챔피언 결정전에서 만나게 됐다.

11월 20일 솔터축구장에서 개최된 플레이오프에서 FC목포와 맞붙은 김포FC는 축구장 관람 가능 인원 500명을 꽉 채우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속에 개최됐다.

결승 티켓을 두고 벌어진 승부에서 양 팀 모두 총력전을 예고했고, 고정운 김포FC감독과 졍현호 FC목포 감독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벌이며 끝까지 손에 땀을 지게 하는 명승부가 연출됐다.

김포는 올 시즌 맹활약한 윤민호,손석용,정의찬 스리톱을 앞세워 공격축구를 예고했다.

리그 최저 실점팀으로 수비 위주에서 벗어난 전략은 그대로 적중해 경기장을 찾은 많은 시민들에게 화끈한 골맛을 보게 했다. 전반 35분 프리킥 후 혼전 속 흘러나온 볼을 손석용 선수가 바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올렸다. 후반 들어 양 팀의 공방전은 치열하게 진행됐다.

리그 최저 실점의 이상욱 골키퍼의 선방이 여러 차례 나오고 손석용 선수의 추가골이 터지며 분위기는 김포 쪽으로 기울었지만 경기가 끝나기 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방역수칙상 육성 응원이 금지돼있어 터져 나오는 함성을 억지로 누르며 박수로 선수들을 응원했지만 경기장의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고정운 감독은 ‘선수들의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지만, 사기만큼은 하늘을 찌른다’며, 결승전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음 경기 전까지 전력분석을 통해 약점을 찾아내고 김포만의 스타일을 강조해 우승을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를 지켜본 김포FC 구단주인 정하영 김포시장은 경기 종료 후 선수단 들을 격려하고, ‘김포가 결승에 진출해 많은 시민들이 기뻐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박진감 넘치는 스포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시민들을 위해 지속 발굴하겠다’며 ‘남은 경기도 최선을 다해 시민들에게 기쁨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 종료 후에도 관중들은 경기장을 쉽게 떠나지 못했다. 한 축구팬은 ‘솔터축구장에 처음 와봤는데 바로 앞에서 선수들의 숨소리까지 들려 놀랐다’며 ‘티비로 보는 것과는 비교도 못할 만큼 재밌다’‘다음번에는 친구 가족들까지 데려오겠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챔피언십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진행되며, 11월 24일 오후 2시 천안시와 솔터축구장에서 1차전, 27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2차전을 치러 올 시즌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