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속초19.3℃
  • 비21.3℃
  • 흐림철원19.1℃
  • 흐림동두천19.1℃
  • 흐림파주19.0℃
  • 흐림대관령18.3℃
  • 흐림춘천21.2℃
  • 흐림백령도14.3℃
  • 비북강릉19.3℃
  • 흐림강릉20.5℃
  • 흐림동해20.3℃
  • 비서울20.2℃
  • 비인천19.3℃
  • 흐림원주21.8℃
  • 비울릉도22.5℃
  • 비수원20.5℃
  • 흐림영월20.4℃
  • 흐림충주21.9℃
  • 흐림서산19.5℃
  • 흐림울진23.6℃
  • 비청주22.6℃
  • 비대전22.2℃
  • 흐림추풍령21.3℃
  • 박무안동21.7℃
  • 흐림상주21.3℃
  • 구름많음포항26.5℃
  • 흐림군산20.3℃
  • 흐림대구25.7℃
  • 비전주25.2℃
  • 구름많음울산25.6℃
  • 흐림창원25.1℃
  • 흐림광주24.7℃
  • 구름많음부산24.5℃
  • 구름많음통영25.2℃
  • 흐림목포24.9℃
  • 구름많음여수24.4℃
  • 비흑산도19.2℃
  • 구름많음완도25.7℃
  • 흐림고창23.3℃
  • 구름많음순천24.0℃
  • 비홍성(예)21.0℃
  • 흐림21.7℃
  • 흐림제주25.2℃
  • 구름많음고산24.5℃
  • 구름많음성산24.7℃
  • 흐림서귀포24.7℃
  • 흐림진주25.5℃
  • 흐림강화18.6℃
  • 흐림양평21.6℃
  • 흐림이천21.7℃
  • 흐림인제20.6℃
  • 흐림홍천21.0℃
  • 흐림태백19.7℃
  • 흐림정선군21.0℃
  • 흐림제천20.8℃
  • 흐림보은21.2℃
  • 흐림천안21.7℃
  • 흐림보령19.5℃
  • 흐림부여21.6℃
  • 흐림금산22.6℃
  • 흐림22.0℃
  • 흐림부안20.7℃
  • 흐림임실24.0℃
  • 흐림정읍23.3℃
  • 흐림남원25.2℃
  • 구름많음장수23.0℃
  • 흐림고창군23.9℃
  • 흐림영광군23.4℃
  • 구름많음김해시25.6℃
  • 흐림순창군25.4℃
  • 구름많음북창원24.7℃
  • 구름많음양산시25.6℃
  • 구름많음보성군24.6℃
  • 구름많음강진군25.5℃
  • 구름많음장흥25.2℃
  • 구름많음해남24.7℃
  • 구름많음고흥24.2℃
  • 구름많음의령군25.6℃
  • 구름많음함양군26.1℃
  • 구름많음광양시24.5℃
  • 흐림진도군24.7℃
  • 흐림봉화20.6℃
  • 흐림영주20.8℃
  • 흐림문경20.9℃
  • 흐림청송군20.6℃
  • 흐림영덕25.8℃
  • 구름많음의성21.2℃
  • 흐림구미23.8℃
  • 구름많음영천25.3℃
  • 구름많음경주시25.7℃
  • 흐림거창25.0℃
  • 구름많음합천25.1℃
  • 구름많음밀양25.7℃
  • 구름많음산청25.3℃
  • 구름많음거제24.5℃
  • 구름많음남해25.3℃
황선홍 감독 “만만히 볼 팀도, 두려워 할 팀도 없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홍 감독 “만만히 볼 팀도, 두려워 할 팀도 없다”

  • 기자
  • 등록 2022.02.18 12:19
  • 조회수 41
황선홍 감독

 

“만만히 볼 팀도, 두려워 할 팀도 없다.”

황선홍 남자 U-23 대표팀 감독이 2022 AFC U-23 아시안컵 조 추첨 결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우즈베키스탄 타슈겐트에서 열린 조 추첨식에서 한국은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와 함께 C조에 속하게 됐다. U-23 아시안컵은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개최된다.

한국이 U-23 아시안컵 본선 조별리그에서 동남아시아의 세 팀과 상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황선홍 감독은 “만만히 볼 팀도, 두려워 할 팀도 없다. 결국 우리 자신과의 싸움이 될 것”이라며 “남은 기간 동안 상대를 면밀히 파악하고 대비해서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경우 한국인 지도자가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박항서 베트남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은 베트남 남자 U-23 대표팀 감독을 겸임하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는 최근 김판곤 전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을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바 있다.

황선홍 감독은 “세 팀 모두 만만히 생각할 수 없지만 오랫동안 박항서 감독님이 계시는 베트남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세 팀 모두 한국에 대한 정보가 깊게 뿌리 내려 있는 것이 우리에게 단점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한국은 역대 U-23 아시안컵(옛 명칭 AFC U-23 챔피언십 시절 포함)에서 통산 24전 15승 3무 6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직전 대회인 2020년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황선홍 감독은 “디펜딩 챔피언으로서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아시아의 최강자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혼신의 힘의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유럽에서 유럽파 선수들을 직접 점검하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준비해야 한다”면서 “선수 차출 문제는 구단 협조가 필요하기에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가능한 좋은 전력을 꾸려 대회를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출처 : 대한축구협회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