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속초21.3℃
  • 맑음29.0℃
  • 맑음철원28.8℃
  • 맑음동두천29.4℃
  • 맑음파주27.3℃
  • 맑음대관령26.0℃
  • 맑음백령도16.0℃
  • 구름조금북강릉25.9℃
  • 구름조금강릉29.3℃
  • 구름조금동해20.0℃
  • 맑음서울30.0℃
  • 연무인천22.7℃
  • 맑음원주27.9℃
  • 구름조금울릉도23.1℃
  • 연무수원27.3℃
  • 맑음영월29.1℃
  • 맑음충주29.5℃
  • 구름많음서산24.3℃
  • 구름조금울진20.3℃
  • 맑음청주30.4℃
  • 구름많음대전28.9℃
  • 구름많음추풍령27.7℃
  • 구름많음안동29.7℃
  • 구름많음상주29.7℃
  • 구름많음포항26.4℃
  • 구름많음군산23.1℃
  • 구름많음대구31.6℃
  • 흐림전주27.3℃
  • 구름많음울산23.5℃
  • 구름많음창원22.8℃
  • 구름많음광주29.8℃
  • 구름많음부산23.5℃
  • 구름많음통영22.1℃
  • 구름많음목포23.3℃
  • 구름많음여수23.7℃
  • 구름많음흑산도22.2℃
  • 흐림완도26.9℃
  • 구름많음고창26.3℃
  • 구름많음순천29.4℃
  • 구름많음홍성(예)26.1℃
  • 구름많음30.6℃
  • 구름많음제주23.9℃
  • 구름많음고산23.0℃
  • 구름많음성산22.8℃
  • 구름많음서귀포22.6℃
  • 구름많음진주26.1℃
  • 맑음강화22.0℃
  • 맑음양평27.9℃
  • 맑음이천29.6℃
  • 맑음인제28.5℃
  • 맑음홍천29.4℃
  • 맑음태백26.7℃
  • 맑음정선군29.6℃
  • 맑음제천28.6℃
  • 구름많음보은28.1℃
  • 구름많음천안29.6℃
  • 구름많음보령20.3℃
  • 구름많음부여28.3℃
  • 구름많음금산27.9℃
  • 구름많음28.1℃
  • 구름많음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7.6℃
  • 구름많음정읍27.6℃
  • 구름많음남원29.0℃
  • 구름많음장수25.9℃
  • 구름많음고창군28.1℃
  • 구름많음영광군24.9℃
  • 구름많음김해시23.7℃
  • 구름많음순창군29.1℃
  • 구름많음북창원26.4℃
  • 구름많음양산시26.9℃
  • 구름많음보성군27.6℃
  • 구름많음강진군28.7℃
  • 구름많음장흥28.7℃
  • 흐림해남
  • 구름많음고흥24.6℃
  • 구름많음의령군29.2℃
  • 구름많음함양군30.3℃
  • 구름많음광양시27.9℃
  • 흐림진도군22.9℃
  • 맑음봉화27.4℃
  • 맑음영주29.0℃
  • 구름많음문경29.3℃
  • 구름많음청송군30.4℃
  • 구름많음영덕21.9℃
  • 구름많음의성30.4℃
  • 구름많음구미30.5℃
  • 구름많음영천30.5℃
  • 구름많음경주시27.8℃
  • 구름많음거창29.7℃
  • 구름많음합천30.1℃
  • 구름많음밀양28.8℃
  • 구름많음산청28.3℃
  • 구름많음거제25.2℃
  • 구름많음남해26.2℃
김천, 수원에 승부차기 혈투 끝에 패배...FA컵 마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 수원에 승부차기 혈투 끝에 패배...FA컵 마감

  • 기자
  • 등록 2022.04.28 10:53
  • 조회수 32
김천상무프로축구단

 

김천상무가 수원삼성과 FA컵 홈경기에서 연장 접전 이후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FA컵 대회를 마감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27일 오후 3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하나원큐 FA CUP’ 3R 수원삼성과 홈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4로 패했다.

김천은 4-4-2 포메이션으로 수원에 맞섰다. 조규성-김경민이 투톱을 맡았고 서진수-고승범-이영재-한찬희가 2선을 책임졌다. 강윤성-정동윤-하창래-연제운이 포백라인을 꾸렸고 골문은 김정훈이 지켰다. 수문장 김정훈은 입대 이후 처음으로 경기에 나서며 김천에서의 데뷔전을 치렀다.

전반 5분, 수원 전진우의 문전 앞 헤더는 김천 골키퍼 김정훈에 막혔다. 수원의 공격이 계속됐고 전반 10분, 김천은 수원 전진우에 선제골을 내주며 0대 1로 리드를 내줬다. 전반 내내 수원의 리드가 계속됐고 전반 종료 직전 김천은 조규성을 앞세워 동점골 찬스를 맞았지만 소득 없이 0대 0으로 전반을 마쳤다.

김천의 선축으로 시작된 후반, 김천은 한찬희의 찬스로 포문을 열었다. 김천은 승리를 위해 김경민, 한찬희를 빼고 권창훈, 권혁규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이어 서진수를 빼고 김지현을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김태완 감독의 용병술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패색이 짙었던 후반 45분, 김지현이 극적인 동점골로 수원의 골망을 흔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가져갔다. 연장 전반 4분, 김천상무 조규성이 문전 앞에서 기습 찬스를 노렸지만 수원 골키퍼에 막혔다. 연장 후반에도 치열한 공방전 끝에 추가골 없이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김천은 승부차기에서 2명이 실축하며 3대 4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김천은 내달 5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0R 홈경기를 치른다.
출처 : 경상북도김천상무프로축구단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