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속초21.3℃
  • 맑음29.0℃
  • 맑음철원28.8℃
  • 맑음동두천29.4℃
  • 맑음파주27.3℃
  • 맑음대관령26.0℃
  • 맑음백령도16.0℃
  • 구름조금북강릉25.9℃
  • 구름조금강릉29.3℃
  • 구름조금동해20.0℃
  • 맑음서울30.0℃
  • 연무인천22.7℃
  • 맑음원주27.9℃
  • 구름조금울릉도23.1℃
  • 연무수원27.3℃
  • 맑음영월29.1℃
  • 맑음충주29.5℃
  • 구름많음서산24.3℃
  • 구름조금울진20.3℃
  • 맑음청주30.4℃
  • 구름많음대전28.9℃
  • 구름많음추풍령27.7℃
  • 구름많음안동29.7℃
  • 구름많음상주29.7℃
  • 구름많음포항26.4℃
  • 구름많음군산23.1℃
  • 구름많음대구31.6℃
  • 흐림전주27.3℃
  • 구름많음울산23.5℃
  • 구름많음창원22.8℃
  • 구름많음광주29.8℃
  • 구름많음부산23.5℃
  • 구름많음통영22.1℃
  • 구름많음목포23.3℃
  • 구름많음여수23.7℃
  • 구름많음흑산도22.2℃
  • 흐림완도26.9℃
  • 구름많음고창26.3℃
  • 구름많음순천29.4℃
  • 구름많음홍성(예)26.1℃
  • 구름많음30.6℃
  • 구름많음제주23.9℃
  • 구름많음고산23.0℃
  • 구름많음성산22.8℃
  • 구름많음서귀포22.6℃
  • 구름많음진주26.1℃
  • 맑음강화22.0℃
  • 맑음양평27.9℃
  • 맑음이천29.6℃
  • 맑음인제28.5℃
  • 맑음홍천29.4℃
  • 맑음태백26.7℃
  • 맑음정선군29.6℃
  • 맑음제천28.6℃
  • 구름많음보은28.1℃
  • 구름많음천안29.6℃
  • 구름많음보령20.3℃
  • 구름많음부여28.3℃
  • 구름많음금산27.9℃
  • 구름많음28.1℃
  • 구름많음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7.6℃
  • 구름많음정읍27.6℃
  • 구름많음남원29.0℃
  • 구름많음장수25.9℃
  • 구름많음고창군28.1℃
  • 구름많음영광군24.9℃
  • 구름많음김해시23.7℃
  • 구름많음순창군29.1℃
  • 구름많음북창원26.4℃
  • 구름많음양산시26.9℃
  • 구름많음보성군27.6℃
  • 구름많음강진군28.7℃
  • 구름많음장흥28.7℃
  • 흐림해남
  • 구름많음고흥24.6℃
  • 구름많음의령군29.2℃
  • 구름많음함양군30.3℃
  • 구름많음광양시27.9℃
  • 흐림진도군22.9℃
  • 맑음봉화27.4℃
  • 맑음영주29.0℃
  • 구름많음문경29.3℃
  • 구름많음청송군30.4℃
  • 구름많음영덕21.9℃
  • 구름많음의성30.4℃
  • 구름많음구미30.5℃
  • 구름많음영천30.5℃
  • 구름많음경주시27.8℃
  • 구름많음거창29.7℃
  • 구름많음합천30.1℃
  • 구름많음밀양28.8℃
  • 구름많음산청28.3℃
  • 구름많음거제25.2℃
  • 구름많음남해26.2℃
경북도, 안동대와 손잡고 해양민속문화 보존기록 산업화 나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경북도, 안동대와 손잡고 해양민속문화 보존기록 산업화 나서

경북 150여개 어촌계 전통공동체 해양인문생활사 전수조사

  • 기자
  • 등록 2022.05.02 15:28
  • 조회수 10
경북도, 안동대와 손잡고 해양민속문화 보존기록 산업화 나서

 

경상북도는 사라져가는 환동해 지역의 전통 민속과 문화를 발굴·보전하고 계승·발전해 관광객 및 청소년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교육하는 장으로 조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안동대와 지난달 28일 ‘환동해지역의 해양민속연구 활성화와 해양문화콘텐츠 개발·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권순태 안동대학교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 기관은 환동해지역의 해양민속문화 기록 및 아카이브 구축, 해양문화콘텐츠 개발 및 산업화 지원, 해양문화 연구 및 타시도와의 네트워크 연구기반 구축, 동해 인문학 정립을 위한 정보교류 및 학술회의 개최 등에 대한 공동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현재 동해안은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좋아지면서 경관과 전망 등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리조트나 소규모 풀빌라와 브런치 카페 등이 우후죽순 생겨나 전통 어촌문화 환경을 해치고 있다.

또 대규모 화력발전소나 항만개발로 연안 침식 또한 심각해지고 있으며, 기후변화의 지표인 해조류나 해초류가 사라지는 백화현상으로 인해 바다 사막화 현상이 상당히 진행되고 있기도 하다.

양 기관은 앞으로 동해안 지역의 구석구석을 조사해 세시풍속과 민속놀이의 특별한 점을 파악하고, 지역민들의 정서 속에 녹아 있는 민간신앙의 원리와 거기에 담긴 의식세계를 들여다보며, 주목할 만한 신화와 전설을 통해 거기에 투영된 상징과 의미를 분석할 계획이다.

그 시작의 일환으로 동해안 150여개 어촌계를 연차적으로 전수 조사해 소멸해가는 해양문화자원을 보전·전승·기록하고 해양문화콘텐츠산업과 해양교육의 소재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 현재 추진 중인 호미반도 국가해양정원 내 국립어린이해양생태관, 동해인문역사관, 바다생태도서관, 환동해해녀문화원 등과 연계해 해양생태·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가치를 확산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해양과 인간과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공존을 추구해 경북 동해안 ‘환동해 시대’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민속을 전승해 가는 사람과 전통 민속의 서식처인 농어촌의 환경이 변하고 있다. 환경이 바뀐 곳에 전통 민속이 온전하기 어렵다”며 “역사는 기록하는 자의 것이다. 고령화돼가는 어촌지역의 해양민속연구를 활성화하고 해양문화콘텐츠를 개발·육성해 동해안의 정체성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경상북도
웹사이트 : http://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