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흐림속초15.1℃
  • 구름조금13.6℃
  • 구름많음철원15.2℃
  • 구름많음동두천14.1℃
  • 구름많음파주12.6℃
  • 맑음대관령11.8℃
  • 맑음백령도12.1℃
  • 맑음북강릉13.6℃
  • 맑음강릉15.9℃
  • 맑음동해14.7℃
  • 구름많음서울16.1℃
  • 구름많음인천14.8℃
  • 구름조금원주14.9℃
  • 맑음울릉도15.7℃
  • 맑음수원15.0℃
  • 구름많음영월12.6℃
  • 구름많음충주12.5℃
  • 맑음서산13.9℃
  • 맑음울진13.9℃
  • 맑음청주16.3℃
  • 맑음대전15.6℃
  • 맑음추풍령14.3℃
  • 맑음안동16.5℃
  • 맑음상주17.0℃
  • 맑음포항18.6℃
  • 맑음군산15.2℃
  • 맑음대구16.4℃
  • 맑음전주14.8℃
  • 맑음울산16.3℃
  • 맑음창원13.2℃
  • 맑음광주16.0℃
  • 구름조금부산16.0℃
  • 구름조금통영14.9℃
  • 맑음목포15.2℃
  • 맑음여수17.0℃
  • 맑음흑산도15.3℃
  • 맑음완도17.0℃
  • 맑음고창14.2℃
  • 맑음순천11.3℃
  • 맑음홍성(예)14.5℃
  • 맑음14.9℃
  • 구름조금제주18.3℃
  • 맑음고산16.0℃
  • 구름많음성산13.5℃
  • 구름많음서귀포18.2℃
  • 맑음진주11.9℃
  • 구름많음강화12.3℃
  • 맑음양평14.9℃
  • 맑음이천14.2℃
  • 구름많음인제15.2℃
  • 구름조금홍천14.2℃
  • 맑음태백8.8℃
  • 구름조금정선군11.4℃
  • 구름조금제천15.4℃
  • 맑음보은12.3℃
  • 맑음천안12.0℃
  • 맑음보령15.0℃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2.1℃
  • 맑음14.7℃
  • 맑음부안14.9℃
  • 맑음임실9.6℃
  • 맑음정읍15.2℃
  • 맑음남원12.9℃
  • 맑음장수9.4℃
  • 맑음고창군12.8℃
  • 맑음영광군14.1℃
  • 맑음김해시15.1℃
  • 맑음순창군14.6℃
  • 맑음북창원15.2℃
  • 맑음양산시14.6℃
  • 맑음보성군11.4℃
  • 맑음강진군12.3℃
  • 맑음장흥10.9℃
  • 맑음해남9.6℃
  • 맑음고흥13.0℃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11.1℃
  • 맑음광양시15.8℃
  • 맑음진도군11.6℃
  • 맑음봉화9.7℃
  • 구름조금영주11.2℃
  • 맑음문경13.0℃
  • 맑음청송군9.8℃
  • 맑음영덕14.8℃
  • 맑음의성10.9℃
  • 맑음구미14.0℃
  • 맑음영천12.8℃
  • 맑음경주시13.9℃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3.7℃
  • 맑음산청12.5℃
  • 구름조금거제14.0℃
  • 맑음남해16.4℃
‘국산 완성형 버섯 배지’ 성장 가능성 확인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완성형 버섯 배지’ 성장 가능성 확인한다

표고, 느타리 등 3.4톤, 10일 동남아시아에 시범 수출

 

최근 전 세계적인 버섯 생산은 중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완성형 버섯 배지’ 시스템으로 전환되는 추세이다.

완성형 배지(영양체)는 톱밥이나 짚을 재료로 만든 배지에 미리 버섯 씨균(종균)을 접종한 것으로, 온도와 습도, 빛 등 재배 조건만 맞춰주면 바로 버섯이 나온다.

농촌진흥청은 세계적인 버섯 산업 흐름에 대응하고 국내에서 개발한 완성형 배지의 생산성을 검정하고자 충청북도·강원도·경상남도농업기술원, 한국종균생산협회와 공동으로 10일 베트남에 국산 완성형 배지를 시범 수출한다.

이번 수출은 농촌진흥청 수출농업지원과에서 주관하는 ‘수출용 버섯 종균 제조 기술 개발’의 공동 과제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충청북도·강원도·경상남도농업기술원에서 배지를 제조하고,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씨균(종균) 생산기술을, 한국종균생산협회는 배지 검역 등 수출 전반을 맡아 진행했다.

수출 물량은 표고버섯(‘농진고’ 품종) 3톤, 느타리(‘춘추2호’ 품종) 0.3톤, 느티만가닥버섯(‘햇살’ 품종) 0.1톤이다.

10일 검역 후, 11일 선박으로 실어 보내면 베트남 현지에 도착하기까지 일주일 정도 걸린다. 이후 농가에서 배지 품질을 확인하고 각 품목을 재배해(느타리 10일, 느티만가닥버섯 3개월, 표고 4개월 이상 소요) 생산성을 검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첫 번째 수출한 완성형 배지에서 자란 우리 표고는 생산량이 많고 품질도 좋아 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한국종균생산협회 황선일 국장은 “현재 느타리, 큰느타리 등 다양한 버섯이 완성형 배지 형태로 수입되는 상황에서 경쟁력 있는 국내 제조 기술을 하루빨리 확보해야 한다.”라며 “이번 수출이 국산 완성형 배지 제조 안정화 기술을 확립하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장갑열 과장은 “올 8월에는 국산 양송이 품종이 배양된 완성형 배지도 시범 수출할 예정이다.”라며 “올해 말에는 표고, 느타리, 양송이, 느티만가닥버섯, 4품목에 대한 완성형 배지 제조법을 책자로 발간해 우리나라 버섯 배지 제조 기술이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농촌진흥청
웹사이트 : http://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