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27.6℃
  • 비25.6℃
  • 흐림철원24.6℃
  • 흐림동두천24.5℃
  • 흐림파주25.2℃
  • 흐림대관령25.2℃
  • 흐림춘천26.9℃
  • 비백령도22.8℃
  • 흐림북강릉31.3℃
  • 흐림강릉33.1℃
  • 구름많음동해31.6℃
  • 흐림서울26.9℃
  • 흐림인천24.7℃
  • 흐림원주29.6℃
  • 박무울릉도22.8℃
  • 흐림수원28.4℃
  • 흐림영월30.0℃
  • 구름많음충주31.6℃
  • 흐림서산26.3℃
  • 구름많음울진32.6℃
  • 흐림청주31.7℃
  • 구름많음대전30.7℃
  • 구름많음추풍령30.0℃
  • 구름많음안동30.8℃
  • 구름많음상주31.2℃
  • 흐림포항30.4℃
  • 구름많음군산30.0℃
  • 구름많음대구30.2℃
  • 구름많음전주29.9℃
  • 구름많음울산28.2℃
  • 구름많음창원25.9℃
  • 구름많음광주29.2℃
  • 비부산23.9℃
  • 구름많음통영25.9℃
  • 구름많음목포27.1℃
  • 흐림여수25.0℃
  • 흐림흑산도24.0℃
  • 구름많음완도27.9℃
  • 흐림고창29.1℃
  • 구름많음순천25.9℃
  • 흐림홍성(예)29.1℃
  • 흐림30.9℃
  • 구름많음제주32.5℃
  • 구름많음고산25.7℃
  • 흐림성산24.6℃
  • 흐림서귀포25.3℃
  • 구름많음진주26.1℃
  • 흐림강화25.0℃
  • 흐림양평28.1℃
  • 흐림이천29.2℃
  • 흐림인제26.3℃
  • 흐림홍천26.9℃
  • 흐림태백26.0℃
  • 흐림정선군28.5℃
  • 흐림제천29.0℃
  • 구름많음보은29.5℃
  • 흐림천안30.2℃
  • 흐림보령27.7℃
  • 구름많음부여30.4℃
  • 구름많음금산29.0℃
  • 흐림30.5℃
  • 흐림부안29.5℃
  • 구름많음임실26.8℃
  • 흐림정읍29.6℃
  • 구름많음남원28.2℃
  • 구름많음장수26.5℃
  • 흐림고창군29.2℃
  • 흐림영광군29.3℃
  • 구름많음김해시27.2℃
  • 구름많음순창군28.3℃
  • 구름많음북창원27.0℃
  • 구름많음양산시26.9℃
  • 구름많음보성군26.4℃
  • 구름많음강진군28.2℃
  • 구름많음장흥25.5℃
  • 구름많음해남28.8℃
  • 구름많음고흥25.1℃
  • 구름많음의령군27.7℃
  • 흐림함양군30.2℃
  • 흐림광양시25.1℃
  • 구름많음진도군25.8℃
  • 흐림봉화28.2℃
  • 흐림영주29.2℃
  • 흐림문경30.6℃
  • 구름많음청송군29.8℃
  • 구름많음영덕31.6℃
  • 구름많음의성30.7℃
  • 흐림구미29.7℃
  • 구름많음영천28.9℃
  • 구름많음경주시28.1℃
  • 흐림거창28.7℃
  • 구름많음합천27.1℃
  • 구름많음밀양26.3℃
  • 흐림산청26.8℃
  • 구름많음거제25.1℃
  • 구름많음남해25.7℃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부피 적고 궤양병에 강한 감귤 육성 박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교육/건강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부피 적고 궤양병에 강한 감귤 육성 박차

2020년까지 3품종 개발, 2027년까지 추가 3품종 육성 목표

  • 기자
  • 등록 2022.06.09 14:21
  • 조회수 9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오는 2027년까지 부피(浮皮, 감귤 껍질이 부풀어 껍질과 과육이 분리되는 현상) 발생이 적은 온주밀감과 궤양병에 강해 노지 재배가 가능한 만감류 등 기능성 성분을 함유한 감귤 신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1년 감귤아열대연구과를 신설해 2020년까지 맛있고 수확 시기가 다른 ‘가을향’, ‘달코미’, ‘설향’ 3품종을 품종등록하고 보호출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지금까지 개발된 품종들은 수확기가 다르면서 당도가 높고 신맛이 적은 것이 특징인 고품질 감귤이다.

감귤 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해서는 고품질뿐만 아니라 고기능성 품종을 개발해 재배 품종의 다양화 및 소비 촉진이 가능하도록 하는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앞으로는 기후변화에 따라 온주밀감의 안정적 생산을 위해 부피 발생이 적은 품종 육성이 필요하며, 시설 만감류에서도 병저항성을 갖춰 노지 재배가 가능한 품종으로의 전환도 필요하다.

더불어 카로티노이드(carotenoid)나 안토시아닌(anthocyanin) 성분이 많이 함유된 기능성 품종도 요구된다.

현재 농업기술원은 감귤 유전자원 507종을 보유하고 있고 이들에 대한 품질, 기능성, 병 저항성, 종자 수, 배수성 등을 조사해 신품종 육종에 필요한 핵심 집단(그룹화)을 구축해 육종 기반을 확립했다.

이러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17년부터 붉은색 과육 품종 개발에 착수했고 지난해부터는 부피 발생이 적은 온주밀감, 궤양병 저항성 만감류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업기술원에서는 지금까지 맛있고 수확기가 다양한 품종 개발에 중점을 두었다면 앞으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며, 다양한 수입산 과실에 대응할 수 있는 품종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이세영 농업연구사는 “앞으로 가속화될 기후변화에 대응할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보다 많은 인공수분 및 교배실생 개체의 특성 검정을 진행해 제주지역에 알맞은 품종육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제주특별자치도
웹사이트 : http://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