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속초25.4℃
  • 흐림24.5℃
  • 흐림철원24.8℃
  • 흐림동두천24.3℃
  • 흐림파주23.8℃
  • 흐림대관령21.1℃
  • 흐림춘천25.5℃
  • 안개백령도22.1℃
  • 흐림북강릉25.7℃
  • 흐림강릉29.0℃
  • 흐림동해27.5℃
  • 흐림서울25.2℃
  • 흐림인천23.7℃
  • 흐림원주24.8℃
  • 구름많음울릉도23.6℃
  • 흐림수원25.4℃
  • 흐림영월22.9℃
  • 흐림충주24.9℃
  • 흐림서산23.5℃
  • 구름많음울진26.7℃
  • 흐림청주26.2℃
  • 흐림대전25.6℃
  • 구름많음추풍령22.2℃
  • 구름많음안동24.0℃
  • 구름많음상주23.0℃
  • 구름많음포항26.9℃
  • 구름많음군산25.0℃
  • 구름많음대구26.2℃
  • 구름많음전주26.2℃
  • 구름많음울산23.9℃
  • 흐림창원23.4℃
  • 구름많음광주25.5℃
  • 박무부산22.5℃
  • 구름많음통영23.1℃
  • 구름많음목포24.5℃
  • 안개여수22.4℃
  • 안개흑산도21.3℃
  • 구름많음완도27.5℃
  • 구름많음고창25.3℃
  • 구름많음순천23.8℃
  • 흐림홍성(예)25.4℃
  • 구름많음25.3℃
  • 구름조금제주29.7℃
  • 구름조금고산24.0℃
  • 구름조금성산24.3℃
  • 비서귀포24.4℃
  • 구름많음진주23.7℃
  • 흐림강화23.4℃
  • 흐림양평24.0℃
  • 흐림이천25.0℃
  • 흐림인제24.0℃
  • 흐림홍천24.7℃
  • 흐림태백23.1℃
  • 흐림정선군24.5℃
  • 흐림제천23.3℃
  • 구름많음보은23.6℃
  • 흐림천안25.3℃
  • 구름많음보령24.0℃
  • 구름많음부여25.6℃
  • 구름많음금산25.3℃
  • 구름많음25.4℃
  • 구름많음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3.3℃
  • 구름많음정읍25.6℃
  • 구름많음남원25.1℃
  • 구름많음장수23.9℃
  • 구름많음고창군25.2℃
  • 구름많음영광군24.8℃
  • 맑음김해시23.4℃
  • 구름많음순창군25.1℃
  • 구름많음북창원24.4℃
  • 맑음양산시24.5℃
  • 구름조금보성군24.6℃
  • 구름많음강진군25.9℃
  • 구름많음장흥25.1℃
  • 구름조금해남25.7℃
  • 구름조금고흥23.4℃
  • 구름많음의령군24.2℃
  • 구름많음함양군23.2℃
  • 구름많음광양시23.4℃
  • 구름조금진도군24.0℃
  • 흐림봉화22.8℃
  • 흐림영주22.3℃
  • 흐림문경22.5℃
  • 구름많음청송군22.6℃
  • 구름조금영덕25.9℃
  • 구름많음의성23.6℃
  • 구름많음구미24.3℃
  • 구름많음영천24.7℃
  • 구름많음경주시26.4℃
  • 구름많음거창22.7℃
  • 구름많음합천24.4℃
  • 구름많음밀양24.7℃
  • 구름많음산청23.2℃
  • 구름조금거제22.7℃
  • 구름많음남해23.9℃
승리가 필요한 천안시축구단, 울산 상대로 0-0 무승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가 필요한 천안시축구단, 울산 상대로 0-0 무승부

  • 기자
  • 등록 2022.06.13 10:40
  • 조회수 18
천안시축구단 0-0 울산시민축구단 @천안축구센터

 

승리가 필요한 천안시축구단이 홈에서 울산시민축구단을 상대해 0-0 무승부를 거뒀다.

천안은 울산을 상대로 3-4-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윤용호를 공격진으로 올리면서 양쪽에 최랑, 전석훈을 배치했고 중원에는 강신명-김평래-조재철-이태훈을 선택했다. 수비진은 한부성-이민수-강지용 라인을 세웠으며 골문은 박준혁이 지켰다.

승점 3점이 절실한 천안은 강한 압박으로 볼 점유율을 가져나갔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가져가며 공격지역에서 수적 우위를 선점했다. 늦지 않은 시간에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10분, 중원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이민수의 패스를 받은 조재철이 중거리 슛으로 울산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후 전반 17분에는 측면에서 빠르게 돌파한 최랑의 낮은 크로스를 받은 윤용호가 박스안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가져갔지만, 울산의 육탄 방어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서 전반 20분에는 전석훈의 크로스를 받은 최랑이 다이빙 헤더로, 전반 22분에는 골키퍼 박준혁의 롱킥을 기점으로 빠른 기동력을 가진 전석훈에게 연결됐고 윤용호의 강한 슛으로 계속해서 울산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 했다.

전반에 연달아 나온 윤용호의 강력한 슈팅으로 분위기를 잡은 천안은 상대의 양쪽 측면을 허무는 적극적인 움직임을 가져갔고 집중력 있는 수비로 울산의 공격을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마무리가 만족스럽지 못하자 후반 27분 홍재민과 곽호승을 투입하며 중원에 힘을 더했다.

후반 29분에는 박준혁의 골킥부터 시작된 빠른 연계로 상대의 측면을 허물었고 크로스를 받은 이태훈이 강한 논스톱 슛으로 좋은 흐름을 이어나갔다. 이어서 왼쪽 측면에서 기회를 만들어 강신명이 문전으로 강하게 찔렀고 이태훈이 마무리했으나 크로스바 위로 벗어났다.

이후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지만, 분위기를 뺏고 뺏기는 줄다리기 싸움 끝에 무승부로 경기는 마무리됐고 천안과 울산은 승점 1점씩 챙기는데 그쳤다.

승리가 필요한 천안은 또다시 무승부를 기록하며 홈 첫 승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하지만 천안은 오는 강릉원정에서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던 좋은 기억을 살려 무승에서 탈출하겠다는 목표다.
출처 : 천안시축구단
웹사이트 : http://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