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속초23.9℃
  • 흐림25.1℃
  • 흐림철원25.9℃
  • 흐림동두천26.3℃
  • 흐림파주26.2℃
  • 흐림대관령24.0℃
  • 흐림춘천26.4℃
  • 비백령도23.0℃
  • 흐림북강릉24.0℃
  • 흐림강릉26.2℃
  • 흐림동해25.7℃
  • 흐림서울27.6℃
  • 흐림인천26.2℃
  • 흐림원주28.1℃
  • 안개울릉도22.7℃
  • 흐림수원28.4℃
  • 흐림영월24.6℃
  • 흐림충주27.9℃
  • 흐림서산26.2℃
  • 흐림울진21.3℃
  • 흐림청주29.1℃
  • 흐림대전28.2℃
  • 흐림추풍령23.8℃
  • 흐림안동26.8℃
  • 흐림상주25.7℃
  • 흐림포항26.5℃
  • 흐림군산27.4℃
  • 비대구26.4℃
  • 구름많음전주27.9℃
  • 흐림울산25.8℃
  • 흐림창원25.3℃
  • 구름많음광주26.1℃
  • 구름많음부산23.1℃
  • 구름많음통영24.5℃
  • 구름많음목포25.7℃
  • 구름많음여수24.9℃
  • 흐림흑산도21.6℃
  • 구름많음완도25.7℃
  • 구름많음고창27.2℃
  • 흐림순천25.2℃
  • 흐림홍성(예)28.5℃
  • 흐림28.5℃
  • 구름많음제주31.0℃
  • 흐림고산24.2℃
  • 흐림성산23.5℃
  • 흐림서귀포25.0℃
  • 구름많음진주25.2℃
  • 흐림강화26.4℃
  • 흐림양평26.5℃
  • 흐림이천27.9℃
  • 흐림인제25.5℃
  • 흐림홍천25.1℃
  • 흐림태백22.9℃
  • 흐림정선군23.5℃
  • 흐림제천24.7℃
  • 구름많음보은27.3℃
  • 흐림천안28.0℃
  • 흐림보령27.6℃
  • 흐림부여27.8℃
  • 흐림금산27.5℃
  • 흐림28.4℃
  • 구름많음부안27.2℃
  • 구름많음임실24.8℃
  • 구름많음정읍27.5℃
  • 흐림남원26.3℃
  • 흐림장수25.2℃
  • 구름많음고창군26.6℃
  • 구름많음영광군27.0℃
  • 흐림김해시25.0℃
  • 구름많음순창군26.8℃
  • 흐림북창원26.1℃
  • 구름많음양산시24.8℃
  • 구름많음보성군25.4℃
  • 구름많음강진군26.1℃
  • 구름많음장흥25.4℃
  • 구름많음해남25.8℃
  • 구름많음고흥25.5℃
  • 흐림의령군25.7℃
  • 흐림함양군24.4℃
  • 흐림광양시24.6℃
  • 구름많음진도군24.5℃
  • 흐림봉화23.1℃
  • 흐림영주24.8℃
  • 흐림문경24.1℃
  • 흐림청송군26.0℃
  • 흐림영덕24.6℃
  • 구름많음의성26.7℃
  • 구름많음구미27.4℃
  • 흐림영천25.3℃
  • 구름많음경주시25.3℃
  • 구름많음거창25.9℃
  • 구름많음합천25.0℃
  • 구름많음밀양26.6℃
  • 흐림산청25.9℃
  • 구름많음거제25.2℃
  • 구름많음남해24.8℃
왕선재 전 대전 감독 “옛날 생각이 많이 나네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선재 전 대전 감독 “옛날 생각이 많이 나네요”

  • 기자
  • 등록 2022.06.13 08:14
  • 조회수 47
왕선재 전 대전 감독

 

“옛날 생각이 많이 나네요.”

전국 동호인들의 축구 축제인 제41회 대한축구협회장기 전국축구대회 겸 2022 전국생활체육대축전에는 반가운 얼굴들이 많았다. 왕선재 전 대전시티즌 감독도 그중 하나였다. 왕 전 감독은 전남 60대팀을 이끄는 감독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전남 60대팀은 압도적인 실력으로 대한축구협회장기 실버부(60대) 정상에 등극하는 기쁨을 맛봤다.

왕선재 감독은 12일 인제천연잔디구장에서 열린 실버부 결승전이 끝난 후 “축구를 널리 알리고 싶은 마음에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뛸 수 있어 참 좋다. 생활축구를 뛰면서 축구를 더 사랑하게 됐다. 이런 대회가 있어 생활축구의 저변 확대도 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남 60대팀은 이번 대회 다섯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탄탄한 실력을 뽐냈다. 특히 경상북도와의 준결승에서는 6-0이라는 큰 점수 차로 대승을 거뒀다. 왕선재 전 감독도 직접 경기에 뛰었다. 그는 “대회에 출전하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면서 “벌써 시간이 한참 지났다. 그래도 우승하니 기분 좋다”며 환하게 웃었다.

왕선재 전 감독은 경상남도 산청군이 고향이지만 2019년 전라남도 광양시에 있는 한려대학교(현재는 폐교) 축구부 감독을 맡으면서 이곳에 정착하게 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왕 전 감독은 직접 선수를 선발하는 등 나름대로 철저한 준비를 했다. 그는 “여수, 광양, 순천 등 전라남도에 있는 선수들에게 전부 다 연락을 해서 자발적으로 참가할 수 있는 선수들을 뽑았다. 36명 정도의 선수를 직접 선발했다”고 말했다.

물론 본업이 따로 있는 만큼 자주 발을 맞춰볼 시간은 없었다. 왕선재 전 감독은 “같은 전라남도 지역이지만 멀리 떨어져 있고 다들 본업을 해야 하기에 자주 모이기 힘들었다”면서 “딱 한 번 발을 맞춰보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선수들이 모두 열심히 해준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프로 선수와 프로 감독으로 한 평생 엘리트 축구에 헌신한 왕선재 전 감독은 이제 편안한 마음으로 축구와 함께 하는 행복한 노후를 꿈꾼다. 그의 꿈은 앞으로도 지금처럼 좋은 사람들과 함께 즐겁게 축구를 하는 것이다. 왕 전 감독은 “프로 감독 시절에는 스트레스가 많았지만 지금은 마음이 편안하다”면서 “생활축구에 나가면 앞장서서 열심히 뛸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출처 : KFA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