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속초17.9℃
  • 구름많음13.6℃
  • 맑음철원13.2℃
  • 맑음동두천14.8℃
  • 구름많음파주15.6℃
  • 맑음대관령8.8℃
  • 구름많음춘천15.6℃
  • 구름조금백령도16.8℃
  • 맑음북강릉18.4℃
  • 맑음강릉19.1℃
  • 맑음동해16.5℃
  • 맑음서울18.4℃
  • 구름많음인천18.5℃
  • 맑음원주15.3℃
  • 맑음울릉도18.2℃
  • 맑음수원16.6℃
  • 구름많음영월14.8℃
  • 맑음충주13.6℃
  • 구름많음서산15.3℃
  • 맑음울진15.1℃
  • 맑음청주18.0℃
  • 맑음대전16.0℃
  • 맑음추풍령14.1℃
  • 맑음안동14.0℃
  • 맑음상주14.6℃
  • 맑음포항18.2℃
  • 맑음군산15.6℃
  • 맑음대구15.7℃
  • 맑음전주17.5℃
  • 맑음울산17.9℃
  • 구름많음창원18.2℃
  • 맑음광주19.0℃
  • 구름조금부산20.3℃
  • 구름조금통영19.1℃
  • 구름조금목포19.4℃
  • 구름조금여수21.0℃
  • 구름많음흑산도18.0℃
  • 구름많음완도21.0℃
  • 구름조금고창15.6℃
  • 구름조금순천15.4℃
  • 안개홍성(예)14.7℃
  • 맑음14.5℃
  • 흐림제주21.5℃
  • 구름많음고산21.6℃
  • 흐림성산20.7℃
  • 비서귀포21.8℃
  • 구름조금진주15.6℃
  • 구름많음강화14.2℃
  • 맑음양평15.2℃
  • 맑음이천14.4℃
  • 구름많음인제14.1℃
  • 구름많음홍천14.1℃
  • 맑음태백8.3℃
  • 구름조금정선군14.7℃
  • 맑음제천10.9℃
  • 맑음보은12.9℃
  • 구름조금천안14.3℃
  • 구름많음보령15.0℃
  • 맑음부여14.2℃
  • 맑음금산13.0℃
  • 구름조금15.9℃
  • 구름많음부안15.9℃
  • 맑음임실13.7℃
  • 맑음정읍15.6℃
  • 맑음남원14.6℃
  • 구름조금장수12.8℃
  • 맑음고창군15.6℃
  • 구름조금영광군16.3℃
  • 구름많음김해시18.8℃
  • 맑음순창군14.9℃
  • 구름조금북창원18.6℃
  • 구름조금양산시17.8℃
  • 구름조금보성군18.4℃
  • 구름많음강진군18.8℃
  • 구름많음장흥17.8℃
  • 구름많음해남17.8℃
  • 구름많음고흥17.6℃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3.0℃
  • 구름조금광양시19.1℃
  • 구름조금진도군18.1℃
  • 맑음봉화11.5℃
  • 맑음영주11.5℃
  • 맑음문경13.9℃
  • 구름많음청송군12.3℃
  • 맑음영덕14.4℃
  • 맑음의성11.9℃
  • 맑음구미15.0℃
  • 맑음영천12.9℃
  • 맑음경주시14.6℃
  • 맑음거창12.9℃
  • 맑음합천14.9℃
  • 맑음밀양15.9℃
  • 맑음산청14.8℃
  • 구름많음거제18.0℃
  • 구름조금남해18.7℃
공항으로 하나 된 포항과 경주, 새로운 비상을 알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공항으로 하나 된 포항과 경주, 새로운 비상을 알리다

국내 첫 공항 명칭 변경 사례.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식 가져

(2-3)포항경주공항_명칭변경_기념식2.jpg

경상북도는 15일 포항경주공항 여객청사에서 이철우 도지사 및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식을 가졌다.

이번 기념식은 지역 간 상생협력의 상징으로 국내 첫 사례인 포항경주공항의 명칭변경을 축하하고, 포항과 경주가 공항으로 하나 돼 새로운 비상을 알리기 위해 개최됐다.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은 경북도·포항시·경주시, 한국공항공사 및 지역 정치권이 명칭변경의 필요성을 지속해서 건의해 이뤄낸 성과로써 공동 협력의 산물이다. 

포항경주공항은 현재 민간항공사가 취항하는 경북에서 유일한 공항이지만, 경부선 KTX 개통(2010년 신경주역, 2015년 포항역) 등 육상교통의 발달로 공항 이용객이 감소하는 등 침체를 겪어 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북도 등 관련 지자체는 2020년 12월에 포항의 공항인프라·산업과 경주의 문화·관광자원의 연계를 통해 공항 활성화 및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 하고자 국토교통부에 공항명칭 변경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공항명칭 변경을 위한 공항명칭 관리지침을 제정하고, 지역 여론 수렴 및 한국공항공사의 공항명칭 변경 적정성 평가를 거쳐 지난 2월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심의위원회에서 포항공항의 명칭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경북도·포항시·경주시 및 한국공항공사는 약 5개월 걸쳐 공항청사 시설물 정비 및 주변 도로표지판 재정비 등을 완료하고, 이달 14일부터 포항과 경주의 이름을 담은 포항경주공항으로 새 출발을 하게 된 것이다.

또 경북도는 관련 지자체와 함께 포항경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관련 조례 제정 및 공항 활성화 협의체 운영 등 포항경주공항 살리기에 각 기관의 힘을 결집해왔다. 

명칭변경이 확정된 지난 3월부터 김포노선 1일 2편에서 4편으로 증편 해 운항하고, 공항-경주보문단지를 연결하는 노선버스(경주 1000번)를 운영하고 있으며, 여행인플루언서 팸투어 초청 홍보, 공항 이용 관광객 항공권 할인, 김포공항. 서울역 등 수도권 주요 집객지에 전광판 홍보, 주요 SNS채널을 활용한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포항경주공항의 명칭변경을 계기로 공항경제권의 광역적 확대로 지역발전의 대전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5년 개항 예정인 울릉공항과 함께 경북 동해안권 발전의 성장축이 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 협의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하겠다”고 덧붙였다.

(2-1)포항경주공항_명칭변경_기념식.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