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속초9.1℃
  • 박무0.6℃
  • 구름많음철원3.0℃
  • 구름많음동두천4.5℃
  • 구름많음파주3.8℃
  • 구름조금대관령2.8℃
  • 구름많음춘천1.7℃
  • 흐림백령도2.0℃
  • 맑음북강릉10.0℃
  • 맑음강릉12.8℃
  • 맑음동해10.3℃
  • 연무서울6.2℃
  • 연무인천5.1℃
  • 구름많음원주3.7℃
  • 구름조금울릉도9.7℃
  • 연무수원6.5℃
  • 구름많음영월4.8℃
  • 구름많음충주3.0℃
  • 구름조금서산6.7℃
  • 맑음울진9.2℃
  • 연무청주4.1℃
  • 연무대전4.2℃
  • 구름많음추풍령6.5℃
  • 맑음안동4.4℃
  • 구름조금상주3.6℃
  • 구름많음포항9.9℃
  • 구름많음군산7.4℃
  • 구름조금대구6.9℃
  • 구름많음전주8.1℃
  • 구름많음울산11.0℃
  • 구름많음창원7.0℃
  • 구름많음광주8.5℃
  • 구름많음부산10.5℃
  • 구름많음통영8.5℃
  • 구름많음목포7.9℃
  • 구름많음여수6.5℃
  • 흐림흑산도7.9℃
  • 구름많음완도5.9℃
  • 구름많음고창7.0℃
  • 구름조금순천9.7℃
  • 연무홍성(예)4.5℃
  • 구름많음4.1℃
  • 비제주11.1℃
  • 흐림고산9.4℃
  • 흐림성산11.2℃
  • 비서귀포10.0℃
  • 구름많음진주5.9℃
  • 구름많음강화3.9℃
  • 구름조금양평4.8℃
  • 구름조금이천4.3℃
  • 구름많음인제2.2℃
  • 구름많음홍천2.2℃
  • 구름많음태백6.2℃
  • 맑음정선군2.3℃
  • 구름많음제천3.3℃
  • 구름많음보은4.6℃
  • 구름많음천안6.5℃
  • 구름많음보령7.7℃
  • 흐림부여7.0℃
  • 구름많음금산4.3℃
  • 구름많음3.2℃
  • 구름많음부안7.2℃
  • 구름많음임실7.1℃
  • 구름많음정읍5.8℃
  • 구름많음남원6.3℃
  • 구름많음장수7.2℃
  • 구름많음고창군7.3℃
  • 구름많음영광군8.0℃
  • 구름많음김해시7.8℃
  • 구름많음순창군6.8℃
  • 구름많음북창원6.3℃
  • 구름많음양산시7.7℃
  • 구름많음보성군7.8℃
  • 구름조금강진군8.9℃
  • 구름많음장흥9.1℃
  • 구름조금해남10.1℃
  • 구름많음고흥7.5℃
  • 구름많음의령군6.5℃
  • 구름많음함양군6.8℃
  • 구름많음광양시9.0℃
  • 구름많음진도군10.8℃
  • 맑음봉화6.9℃
  • 맑음영주5.3℃
  • 맑음문경5.6℃
  • 구름조금청송군6.4℃
  • 맑음영덕10.1℃
  • 구름조금의성7.2℃
  • 구름많음구미6.0℃
  • 구름많음영천7.4℃
  • 구름많음경주시9.8℃
  • 구름많음거창6.6℃
  • 구름조금합천7.2℃
  • 구름많음밀양6.2℃
  • 구름많음산청6.3℃
  • 구름많음거제6.8℃
  • 구름많음남해5.1℃
  • 구름많음6.5℃
안동시 2022년 세계유산축전 성황리 막내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안동시 2022년 세계유산축전 성황리 막내리다.

세계유산 현장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8만여 명 이상 다녀가

5286A67C-C10A-45A2-87AF-4BBD5C0562FC.jpeg

 

세계유산의 보편적이고 뛰어난 역사·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한 『2022년 세계유산축전』이 23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고 막을 내렸다.

안동시와 영주시가‘이동하는 유산(World Heritage In Transit)’을 주제로 9월 3일부터 25일까지 공동 개최한 이번 축전은 안동시(하회마을, 병산서원, 도산서원, 봉정사)와 영주시(소수서원, 부석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6곳에서 열렸다. 

 

이번 축전에는 총 10만여 명 이상이 다녀가 지난해 축전 방문객 6만 명을 훌쩍 넘겼다. 안동 축전장에도 8만 명 이상이 방문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맞이하는 첫 축전에 대한 시민들의 열기를 엿볼 수 있었다.

 

안동시는 3년 연속 세계유산축전을 개최한 만큼 올해는 좀 더 특별하고 수준 높은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세계유산축전 주제관>과 <국제 유산 미술제>를 상설로 진행했다. 세계유산에 깃든 유교, 불교, 성리학 등의 전통적 가치를 동시대 문화·예술에 담아 관람객들이 새롭고 다양한 관점으로 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하회탈 제작 설화를 바탕으로 한 <나는 유교다:더 레알 유교> 개막공연에서는 부용대 절경을 배경으로 화려한 플라잉쇼, 전통 군무 등이 연출되어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변질된 유교적 전통을 풍자하고 진정한 유교의 가르침을 역설해 많은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서애 선생의 일대기를 음악극으로 연출한 <풍류병산:향의 노래> 또한 아름다운 병산서원의 풍경 아래에서 서원과 관련된 역사와 전통을 재현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진행된 <도산서원 야간개장>을 통해 방문객들은 가을밤 아름다운 도산서원의 색다른 모습을 감상할 수 있었다. 하회마을 <선유줄불놀이>에는 많은 관람객이 방문해 옛 선비들의 풍류 문화를 만끽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병산서원에서의 3일>, <구곡길 라디엔티어링>, <나의 세계유산 답사기>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되어 많은 방문객들이 세계유산에 직접 머물며 유산의 가치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안동시는 이번 세계유산축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내년에는 새로운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세계유산의 가치를 시민들이 더욱 새롭고 다양한 방식으로 향유할 수 있도록‘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개발 사업’도 계획 중이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이번 축전을 통해 안동시가 보유한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와 진수를 온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다년간의 축전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세계유산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안동과 영주에 이어 10월에는 수원 화성,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서 세계유산축전이 펼쳐진다.

 

2D5C23D2-C16C-4304-8647-7093BBFA5268.jpe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