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속초25.0℃
  • 구름조금22.9℃
  • 맑음철원21.9℃
  • 맑음동두천23.0℃
  • 맑음파주23.3℃
  • 구름많음대관령16.8℃
  • 구름조금춘천24.0℃
  • 맑음백령도23.6℃
  • 구름많음북강릉23.2℃
  • 구름많음강릉24.1℃
  • 구름많음동해25.2℃
  • 맑음서울23.2℃
  • 구름조금인천23.3℃
  • 구름많음원주21.8℃
  • 구름많음울릉도23.8℃
  • 구름많음수원23.1℃
  • 구름많음영월20.5℃
  • 구름많음충주21.3℃
  • 구름많음서산22.0℃
  • 구름많음울진24.9℃
  • 흐림청주21.7℃
  • 흐림대전23.0℃
  • 흐림추풍령20.8℃
  • 구름많음안동21.7℃
  • 구름많음상주23.7℃
  • 흐림포항23.0℃
  • 구름많음군산22.4℃
  • 구름많음대구23.8℃
  • 흐림전주22.8℃
  • 흐림울산23.0℃
  • 흐림창원23.7℃
  • 구름많음광주22.7℃
  • 흐림부산23.0℃
  • 흐림통영22.6℃
  • 흐림목포22.2℃
  • 흐림여수22.3℃
  • 흐림흑산도22.4℃
  • 구름많음완도23.7℃
  • 흐림고창22.6℃
  • 구름많음순천21.6℃
  • 구름많음홍성(예)23.9℃
  • 흐림20.4℃
  • 흐림제주23.0℃
  • 흐림고산21.6℃
  • 흐림성산22.8℃
  • 흐림서귀포23.1℃
  • 구름많음진주24.5℃
  • 맑음강화23.3℃
  • 구름많음양평21.1℃
  • 구름많음이천22.1℃
  • 맑음인제22.4℃
  • 구름많음홍천21.8℃
  • 구름많음태백19.3℃
  • 구름조금정선군22.5℃
  • 구름많음제천22.1℃
  • 구름많음보은21.3℃
  • 구름많음천안23.3℃
  • 구름많음보령23.8℃
  • 흐림부여21.0℃
  • 구름많음금산22.1℃
  • 흐림21.7℃
  • 구름많음부안23.0℃
  • 흐림임실21.4℃
  • 구름많음정읍23.5℃
  • 구름많음남원22.5℃
  • 구름많음장수21.0℃
  • 흐림고창군22.7℃
  • 흐림영광군22.3℃
  • 흐림김해시23.5℃
  • 구름많음순창군22.6℃
  • 흐림북창원24.3℃
  • 흐림양산시25.4℃
  • 흐림보성군23.6℃
  • 흐림강진군23.4℃
  • 구름많음장흥22.8℃
  • 흐림해남23.0℃
  • 흐림고흥22.9℃
  • 구름많음의령군24.1℃
  • 구름많음함양군23.9℃
  • 흐림광양시23.0℃
  • 흐림진도군22.6℃
  • 구름많음봉화21.2℃
  • 구름많음영주21.1℃
  • 구름많음문경22.1℃
  • 구름많음청송군21.2℃
  • 구름많음영덕23.0℃
  • 구름많음의성22.8℃
  • 구름많음구미24.1℃
  • 구름많음영천22.6℃
  • 구름많음경주시24.7℃
  • 구름많음거창22.9℃
  • 구름많음합천24.3℃
  • 구름많음밀양24.3℃
  • 구름많음산청23.7℃
  • 흐림거제22.4℃
  • 흐림남해22.5℃
  • 흐림24.4℃
한층 풍요로운 울산의 5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한층 풍요로운 울산의 5월

가정의 달로 일컬어지는 5월은 정말 화려하고 분주한 달이다. 5월을 달리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 이유는 주위를 잠깐만 둘러봐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눈과 마음을 싱그럽게 하는 지천이 녹음이고, 꽃이다. 감미로운 바람과 따스한 햇살, 푸르른 하늘로 가히 여왕의 품격에 걸맞은 아름다움을 지녔다.

KakaoTalk_20240429_100816059.jpg

[기고]                   한층 풍요로운 울산의 5월


[검경합동신문 이은습 기자] 가정의 달로 일컬어지는 5월은 정말 화려하고 분주한 달이다. 5월을 달리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 이유는 주위를 잠깐만 둘러봐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눈과 마음을 싱그럽게 하는 지천이 녹음이고, 꽃이다. 감미로운 바람과 따스한 햇살, 푸르른 하늘로 가히 여왕의 품격에 걸맞은 아름다움을 지녔다.


이맘때면 밖에 나가 사물들과 이야기를 하고 싶어진다. 소리 내어 읽고 싶은 오월의 시도 있다.


‘청자(靑磁) 빛 하늘이/육모정 탑 위에 그린 듯이 곱고 연못 창포 잎에/여인(女人)네 맵시 위에/감미로운 첫여름이 흐른다 라일락 숲에/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은 정오(正午) 계절(季節)의 여왕(女王) 오월(五月)의 푸른 여신(女神) 앞에/내가 웬일루 무색하구 외롭구나 밀물처럼 가슴속으로 몰려드는 향수(鄕愁)들/어찌하는 수 없어/눈은 먼 데 하늘을 본다’ 시 ‘푸른 오월(五月)’은 1945년 발간된 노천명의 시집 <창변(窓邊)>에 실렸다.


당시 30대 여류시인의 오감을 자극한 5월은 ‘계절의 여왕’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그래서 ‘계절의 여왕’ 5월은 ‘꽃의 여왕’ 장미를 소환한다. 빨간 장미는 열렬한 사랑, 열정, 기쁨의 꽃말을 지녔고 노란 장미는 완벽한 성취, 영원한 사랑과 우정을 뜻한다. 파란 장미처럼 사랑의 기적이 일어나는 5월, 계절의 절정에서 봄의 향연이 펼쳐진다.


보통 사랑하는 이에게 고백할 때 장미 한 송이를 주는 경우가 많은데 장미의 개수가 무슨 의미이겠는가. 한 송이 장미든, 100 송이, 1000 송이, 100만 송이 장미이든, 진실한 사랑을 이루면 주변에 마법처럼 장미가 온천지에 만발하는 ‘장밋빛 인생’의 순간이 열리는 것일 테니까.


코끝을 스치는 향기가 서서히 온몸에 차오를 때쯤, 장미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전령이 도착한다.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그의 작품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장미의 이름이 무엇이든 여전히 달콤하다’는 유명한 말을 통해 사랑과 로맨스를 남겼다.


때마침 ‘2024 울산대공원 장미축제’의 300만 송이 장미의 러브스토리도 풍성하게 펼쳐졌다. 올해는 ‘러브스토리 인 울산’을 주제로 5만6174㎡의 장미원에서 265종 300만 송이 장미꽃 향기를 선사하고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이었다. 장미축제는 2006년 울산대공원 장미원 일원에서 처음 열린 이후 지난해까지 462만여 명이 방문한 울산지역 대표 꽃 축제다.


노란 장미 꽃말 속에 담긴 ‘완벽한 성취’를 위한 농가의 사계, 5월은 풍년을 기원하는 벅찬 마음 만큼 농촌의 일상도 분주하다. 더운 여름이 오기 전 농촌에서는 모내기가 한창이다. 음력 5월5일 단오,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가 열리는 날이다.


당나라 시인 백거이(白居易)는 ‘관예맥(觀刈麥)’에서 5월의 바쁜 농촌 생활을 이렇게 표현했다. ‘田家少閑月(전가소한월) 五月人倍忙(오월인배망)’ 농가에 한가한 달은 드물지만 5월에는 사람들이 곱절이나 바쁘다는 말이다.


때맞춰 울산시도 시청 광장 안에 ‘논 정원’을 조성해 지난 16일 ‘청렴미’를 심는 모내기를 마쳤다. 농심(農心)으로 민심(民心)의 문을 활짝 열어 보겠다는 야심 찬 친환경 농법이 적용됐다. 우렁이와 미꾸라지를 뿌려놓은 논에는 왜가리가 날아들어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했다.


시청 앞에 새롭게 설치된 고래 형상을 한 버스정류소도 울산의 명물이 될 듯하다. 냉난방기와 에어커튼, 온열의자, 멀티비전에 와이파이, 그리고 비상벨과 제세동기까지 갖춘 최첨단 신개념 버스정류소다.


‘보리밭 푸른 물결을 헤치며/종달새 모양 내 마음은/하늘 높이 솟는다/오월의 창공이여/나의 태양이여’ 하늘을 향해 수직으로 날아오르는 종달새의 5월, 노천명 시인의 ‘계절의 여왕’은 특별하고 소중하다.


김종대 울산시 대외협력비서관


출처 : 경상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