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속초2.4℃
  • 구름많음0.4℃
  • 흐림철원-0.5℃
  • 흐림동두천-0.4℃
  • 구름많음파주0.1℃
  • 흐림대관령-3.8℃
  • 눈백령도2.3℃
  • 구름조금북강릉3.6℃
  • 구름조금강릉3.9℃
  • 구름조금동해4.9℃
  • 구름많음서울0.7℃
  • 맑음인천1.2℃
  • 흐림원주1.7℃
  • 구름조금울릉도6.2℃
  • 구름조금수원1.7℃
  • 구름많음영월2.2℃
  • 흐림충주1.1℃
  • 구름많음서산3.6℃
  • 구름많음울진4.4℃
  • 구름많음청주2.7℃
  • 구름많음대전3.3℃
  • 흐림추풍령2.0℃
  • 구름많음안동2.2℃
  • 구름많음상주2.4℃
  • 맑음포항5.3℃
  • 구름많음군산4.3℃
  • 구름많음대구4.4℃
  • 구름많음전주2.5℃
  • 맑음울산6.2℃
  • 구름많음창원5.3℃
  • 비광주4.9℃
  • 맑음부산6.1℃
  • 구름조금통영6.6℃
  • 구름많음목포6.0℃
  • 구름많음여수5.2℃
  • 비흑산도4.8℃
  • 맑음완도7.2℃
  • 구름많음고창4.6℃
  • 구름많음순천3.5℃
  • 흐림홍성(예)4.0℃
  • 흐림제주8.7℃
  • 구름많음고산8.9℃
  • 구름많음성산7.2℃
  • 비서귀포7.1℃
  • 구름많음진주3.6℃
  • 구름많음강화0.9℃
  • 구름많음양평1.8℃
  • 흐림이천1.6℃
  • 흐림인제0.9℃
  • 흐림홍천0.8℃
  • 구름많음태백-2.4℃
  • 구름많음정선군1.1℃
  • 구름많음제천0.5℃
  • 구름많음보은1.0℃
  • 구름많음천안2.8℃
  • 흐림보령2.9℃
  • 구름많음부여3.6℃
  • 구름많음금산2.7℃
  • 구름많음3.2℃
  • 구름많음부안3.6℃
  • 구름많음임실1.6℃
  • 구름많음정읍3.6℃
  • 구름많음남원2.6℃
  • 구름많음장수1.0℃
  • 구름많음고창군5.0℃
  • 구름많음영광군5.3℃
  • 맑음김해시5.6℃
  • 구름많음순창군2.4℃
  • 구름많음북창원5.9℃
  • 맑음양산시6.6℃
  • 흐림보성군5.3℃
  • 구름많음강진군6.3℃
  • 맑음장흥5.8℃
  • 구름많음해남5.6℃
  • 구름많음고흥5.5℃
  • 구름많음의령군4.4℃
  • 흐림함양군3.2℃
  • 구름많음광양시4.6℃
  • 구름많음진도군5.9℃
  • 구름많음봉화2.2℃
  • 구름많음영주1.3℃
  • 흐림문경1.9℃
  • 구름조금청송군1.8℃
  • 구름많음영덕4.2℃
  • 구름많음의성3.2℃
  • 구름많음구미4.5℃
  • 맑음영천4.5℃
  • 맑음경주시5.1℃
  • 구름많음거창3.8℃
  • 구름많음합천5.7℃
  • 맑음밀양6.0℃
  • 구름조금산청3.5℃
  • 구름조금거제6.0℃
  • 구름조금남해5.7℃
서천군, 느리게, 천천히, 시간이 쉬어가는 세계유산 도시 서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 느리게, 천천히, 시간이 쉬어가는 세계유산 도시 서천

한산모시·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유부도 철새

 

서천군이 두 개의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슬로시티 지정 도시, 근대역사문화공간 등록 등의 잘 보전된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으로 새로운 치유관광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지난 7월 26일은 서천 갯벌이 포함된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역사적인 날이다. 서해안에 많은 갯벌이 있지만 간척사업과 개발 등으로 훼손되고, 그 속에서 살아남아 원형을 보존하고 있는 서천 갯벌은 다양한 해양 생물자원의 보고로 해마다 수많은 철새들이 찾는 몇 남지 않은 휴식처다.

서천군에는 이미 또 다른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있는데, 2011년에 인류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한산모시가 바로 그것이다. 한산모시는 많은 공정과 수작업을 거쳐야만 완성이 되기 때문에 수량이 적고 품질이 좋아 과거에도 양반들만 입을 수 있는 명품으로 알아줬으나, 현재는 소수의 장인만이 명맥을 잇고 있다.

전국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도시는 많지만 한곳에서 두 개 이상의 유산을 가진 곳은 많지 않다. 또한, 1594년 창건되어 목은 이색을 배향한 문헌서원이 조선후기 서원철폐령 때 훼철되지 않았다면(1969년 재건) 서천은 세 개의 세계유산을 보유한 장소가 되었을 것이다.

서천에 이렇게 두 개의 세계유산이 존재하게 된 이유는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되어 자연과 문화유산이 개발을 피해 보존되었다는 이유도 있지만, 지리적으로 금강이 서해바다와 만나는 끝자락에 위치해 자연에 먹거리가 풍부했으며 산세가 험하지 않고 너른 들판이 있어 예부터 풍족한 자원 속에서 문화가 발달하기 좋은 환경에 놓여있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지리적 특성으로 서천은 과거 기벌포 해전의 중심 무대였으며, 조선시대 최초 성경전래지로 유명하고 일제 강점기부터 장항선 철도의 종점이기도 했다. 역사적 지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던 서천은 한때 15만 인구가 생활할 정도로 번성했으나 지금은 5만의 인구도 위협받고 있다.

서천군은 잘 보전된 자연과 문화를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2018년 국내 15번째로 국제 슬로시티 연맹에 가입했다. 빠름과 경쟁보다 자연과 환경, 인간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느리지만 여유롭고 즐겁게 살아간다는 슬로시티의 철학은 청정한 자연환경과 훌륭한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있는 서천군과 잘 맞아떨어져 슬로시티로 지정됐으며, 관련 투어 프로그램과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지난 10월 17일에는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판교면 현암리 일원)이 문화재청의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 판교면 현암리는 과거 충남 3대 우시장 중 하나였고 1930년 충남선 판교역 철도개통과 함께 근대기 서천지역 활성화 중심지로 양곡을 비롯한 물자의 수송과 정미, 양곡, 양조산업, 장터가 형성되어 한국 산업화 시대에 번성기를 맞이했으나, 1980년대 이후 도시 중심의 국토개발에서 소외되어 근현대기 농촌 지역의 역사적 흐름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인 공간으로 남았다.

서천군은 코로나19로 여행 트렌드가 비대면 힐링으로 바뀌어 감에 따라 세계유산과 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택시와 시티투어 등의 여행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고 있다. 또한 서천 치유의 숲을 운영하고 설해원 관광단지를 유치하는 등 인프라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천군 문화관광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넘쳐나는 스트레스와 쫓기듯 살아가는 일상 속에서 한번쯤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를 간직한 세계유산도시 서천으로 쉼표를 찍어보는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