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많음속초-1.1℃
  • 구름많음-2.6℃
  • 구름많음철원-3.1℃
  • 구름많음동두천-1.7℃
  • 구름많음파주-2.5℃
  • 맑음대관령-6.8℃
  • 눈백령도0.2℃
  • 구름조금북강릉0.6℃
  • 맑음강릉2.7℃
  • 맑음동해2.6℃
  • 흐림서울-0.2℃
  • 흐림인천-2.0℃
  • 맑음원주-1.5℃
  • 구름많음울릉도2.1℃
  • 흐림수원-0.7℃
  • 맑음영월-0.2℃
  • 구름조금충주-0.6℃
  • 구름많음서산1.2℃
  • 맑음울진4.3℃
  • 구름조금청주-0.7℃
  • 구름많음대전1.1℃
  • 구름많음추풍령-0.1℃
  • 맑음안동0.8℃
  • 구름조금상주1.3℃
  • 맑음포항2.7℃
  • 구름많음군산0.9℃
  • 맑음대구2.3℃
  • 구름많음전주1.2℃
  • 맑음울산3.0℃
  • 맑음창원3.2℃
  • 구름많음광주2.2℃
  • 맑음부산2.5℃
  • 맑음통영3.9℃
  • 구름많음목포2.6℃
  • 구름조금여수4.0℃
  • 흐림흑산도5.3℃
  • 흐림완도4.1℃
  • 구름많음고창1.8℃
  • 흐림순천2.1℃
  • 구름많음홍성(예)1.4℃
  • 흐림제주6.6℃
  • 구름많음고산6.5℃
  • 흐림성산6.2℃
  • 구름많음서귀포9.0℃
  • 구름조금진주3.8℃
  • 구름많음강화-0.8℃
  • 구름많음양평-0.4℃
  • 구름많음이천0.8℃
  • 구름많음인제-2.5℃
  • 구름조금홍천-1.4℃
  • 맑음태백-5.1℃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1.9℃
  • 구름많음보은-0.1℃
  • 구름많음천안0.1℃
  • 구름많음보령1.5℃
  • 구름많음부여0.8℃
  • 구름많음금산0.6℃
  • 구름많음0.9℃
  • 구름많음부안1.2℃
  • 구름많음임실0.6℃
  • 구름많음정읍1.0℃
  • 흐림남원0.2℃
  • 구름많음장수-0.7℃
  • 구름많음고창군1.7℃
  • 흐림영광군2.6℃
  • 맑음김해시2.2℃
  • 흐림순창군-0.2℃
  • 맑음북창원3.2℃
  • 맑음양산시2.9℃
  • 흐림보성군4.1℃
  • 흐림강진군3.2℃
  • 흐림장흥3.4℃
  • 흐림해남3.4℃
  • 구름많음고흥4.1℃
  • 구름조금의령군5.6℃
  • 구름많음함양군2.4℃
  • 구름조금광양시3.8℃
  • 구름많음진도군4.5℃
  • 맑음봉화-0.1℃
  • 맑음영주-1.0℃
  • 맑음문경0.7℃
  • 맑음청송군0.1℃
  • 맑음영덕2.1℃
  • 구름조금의성2.1℃
  • 구름조금구미3.5℃
  • 맑음영천2.2℃
  • 맑음경주시1.9℃
  • 구름많음거창1.1℃
  • 구름조금합천4.5℃
  • 맑음밀양3.1℃
  • 구름많음산청2.6℃
  • 맑음거제3.7℃
  • 맑음남해4.7℃
한국무역협회, 영국, 경기회복세 EU보다 더딘 가운데 중국이 최대 수입국에 등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영국, 경기회복세 EU보다 더딘 가운데 중국이 최대 수입국에 등극

  • 기자
  • 등록 2022.01.13 08:54
  • 조회수 1
한국무역협회

 

영국의 포스트-코로나19 경기회복세가 EU 회원국에 비해 느린 속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2021년 3분기 중국이 독일을 제치고 영국의 최대 교역상대국에 등극해 주목받았다.

브렉시트 이후 2021년 1월 영국의 전월대비 對EU 수출은 45%, 수입은 33% 감소하는 등 양자교역이 급감하고, 작년 3분기 영국 GDP도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영국이 EU 회원국 자격으로 체결한 무역협정 승계에 약 60여개국과 합의하고, 최근 호주와 무역협정을 타결하는 등 교역조건 유지 및 자유무역 지형 확대 노력에도 불구, 브렉시트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럽국제정치경제센터(ECIPE)는 영국 기업이 교역전환 및 시장다변화를 위해 글로벌 시장을 더욱 주목하게 될 것이며, 이점을 브렉시트의 긍정적인 점으로 지적했다.

특히, 향후 영국의 대외무역이 국가별로는 EU 이외 국가 및 지역과, 산업별로는 서비스업 교역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한 반면, 브렉시트 이후 교역조건 악화 및 투자매력 저하가 향후 영국의 대외무역 확대에 장애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영국중소기업연합(FSB)에 따르면, 통관 등 브렉시트 이후 교역조건 변경으로 상당수 중소기업이 對EU 수출을 축소 또는 중지, 무역협정 체결국으로 교역전환을 추진중이다.

중국이 2021년 3분기에 독일을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영국의 최대수입국에 등극한 가운데, 보수당 등 일부 對중국 강경파는 정부의 對중국 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중국의 제재대상에 포함된 이안 던컨 전 보수당대표는 중국의 위그루 소수민족 탄압의 인종청소(제노사이드) 지정에 정부가 반대한 이유가 경제적 이유였다며 비판했다.

한편, 영국 국제통상부는 올해 인도, 멕시코, 캐나다, 걸프지역과의 무역협정 및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영국은 EU 및 70개국과 양자간 무역협정을 승계 또는 체결, 약 7,600억 파운드 상당을 교역중이며, 자주적 통상정책을 통해 영국 투자매력 제고에 주력할 계획이다.
출처 : 한국무역협회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