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속초27.0℃
  • 맑음24.7℃
  • 구름많음철원23.8℃
  • 구름많음동두천23.7℃
  • 구름많음파주21.8℃
  • 맑음대관령21.2℃
  • 맑음백령도17.9℃
  • 구름조금북강릉25.4℃
  • 구름조금강릉28.0℃
  • 구름많음동해24.1℃
  • 구름조금서울24.2℃
  • 맑음인천20.5℃
  • 맑음원주26.1℃
  • 구름많음울릉도21.5℃
  • 맑음수원24.5℃
  • 맑음영월26.2℃
  • 구름조금충주27.3℃
  • 맑음서산21.2℃
  • 구름많음울진21.2℃
  • 맑음청주27.0℃
  • 맑음대전26.9℃
  • 맑음추풍령26.2℃
  • 맑음안동27.6℃
  • 맑음상주27.8℃
  • 맑음포항30.5℃
  • 맑음군산24.7℃
  • 구름조금대구30.0℃
  • 맑음전주26.8℃
  • 맑음울산27.1℃
  • 맑음창원23.7℃
  • 맑음광주27.1℃
  • 맑음부산21.6℃
  • 맑음통영23.6℃
  • 맑음목포23.8℃
  • 맑음여수21.5℃
  • 맑음흑산도19.2℃
  • 맑음완도24.1℃
  • 맑음고창25.2℃
  • 맑음순천26.9℃
  • 맑음홍성(예)22.8℃
  • 맑음26.1℃
  • 맑음제주23.2℃
  • 맑음고산19.8℃
  • 맑음성산24.0℃
  • 맑음서귀포21.2℃
  • 맑음진주26.0℃
  • 구름많음강화20.4℃
  • 구름조금양평25.3℃
  • 구름조금이천25.9℃
  • 맑음인제23.8℃
  • 맑음홍천25.6℃
  • 구름많음태백21.8℃
  • 구름조금정선군25.3℃
  • 맑음제천25.2℃
  • 맑음보은26.4℃
  • 맑음천안26.5℃
  • 맑음보령21.5℃
  • 맑음부여25.4℃
  • 맑음금산26.4℃
  • 맑음25.6℃
  • 맑음부안26.2℃
  • 맑음임실25.8℃
  • 맑음정읍25.8℃
  • 맑음남원26.8℃
  • 맑음장수24.9℃
  • 맑음고창군25.3℃
  • 맑음영광군24.9℃
  • 맑음김해시25.5℃
  • 맑음순창군26.5℃
  • 맑음북창원25.6℃
  • 맑음양산시26.1℃
  • 맑음보성군25.5℃
  • 맑음강진군25.6℃
  • 맑음장흥25.5℃
  • 맑음해남23.2℃
  • 맑음고흥23.7℃
  • 맑음의령군27.5℃
  • 맑음함양군27.8℃
  • 맑음광양시26.3℃
  • 맑음진도군23.8℃
  • 구름많음봉화24.6℃
  • 구름조금영주26.5℃
  • 맑음문경26.9℃
  • 구름조금청송군28.8℃
  • 맑음영덕26.3℃
  • 맑음의성29.2℃
  • 맑음구미28.0℃
  • 구름조금영천27.9℃
  • 맑음경주시29.8℃
  • 맑음거창26.9℃
  • 맑음합천28.8℃
  • 맑음밀양27.1℃
  • 맑음산청28.3℃
  • 맑음거제22.2℃
  • 맑음남해25.0℃
프로팀 꺾은 부산교통공사 김귀화 감독 “누구나 변수가 될 수 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팀 꺾은 부산교통공사 김귀화 감독 “누구나 변수가 될 수 있다”

  • 기자
  • 등록 2022.04.28 15:06
  • 조회수 8
부산교통공사 김귀화 감독

 

“FA컵에서는 누구나 예상치 못한 변수가 될 수 있다.”

부산교통공사는 27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김포FC와의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혈투 끝에 2-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정규시간을 1-1 무승부로 마무리한 부산교통공사는 연장 후반 9분 이민우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다.

부산교통공사와 김포는 지난해까지 K3리그에서 경쟁하던 사이다. 올해 김포가 프로화를 통해 K리그2로 무대를 옮겼고, 부산교통공사는 프로팀을 꺾는 성과를 이뤘다. 경기 후 만난 김귀화 감독은 “FA컵에서는 누구나 예상치 못한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했다.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줘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프로팀을 상대한다는 게 사실은 힘들다. 약자가 강자를 이겨야 할 때에는 무슨 수가 있어야 한다. 그 수가 잘 통한 것 같다”면서 “김포가 리그 경기를 대비해 1군을 내보내지 않은 게 우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는 5월 25일 열리는 16강전에서 K리그2 팀이자 FA컵 디펜딩 챔피언인 전남드래곤즈와 맞붙는다. 지난해에도 16강에서 만났던 팀이다. 김 감독은 “지난해 16강전에서 전남한테 승부차기로 아쉽게 졌는데 전남이 그해 우승을 했다. 그때 우리가 좋은 기운을 줬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우리가 전남으로부터 좋은 기운을 받아야 안 되겠나”라며 웃어 보였다.

김 감독은 “K3리그 팀이지만 부산교통공사에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우리 팀에서 활약하다가 프로로 간 선수들도 있다. 그런 사례를 더 많이 만들 수 있는 팀이 됐으면 한다. K3·4리그가 한국축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리그라고 생각한다.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출처 : KFA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