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속초30.3℃
  • 구름조금27.0℃
  • 구름많음철원26.0℃
  • 구름많음동두천26.0℃
  • 구름많음파주25.5℃
  • 구름많음대관령24.2℃
  • 구름많음춘천28.1℃
  • 안개백령도21.3℃
  • 구름조금북강릉29.7℃
  • 구름조금강릉31.6℃
  • 맑음동해24.4℃
  • 흐림서울27.5℃
  • 흐림인천25.9℃
  • 구름많음원주28.2℃
  • 구름많음울릉도26.0℃
  • 구름많음수원28.6℃
  • 구름많음영월27.5℃
  • 구름많음충주29.1℃
  • 구름많음서산26.1℃
  • 구름조금울진30.6℃
  • 구름조금청주30.3℃
  • 구름많음대전29.6℃
  • 맑음추풍령28.3℃
  • 구름많음안동28.3℃
  • 맑음상주29.6℃
  • 구름많음포항31.5℃
  • 구름많음군산29.0℃
  • 구름조금대구30.8℃
  • 구름조금전주30.0℃
  • 구름많음울산27.6℃
  • 흐림창원24.7℃
  • 구름조금광주29.1℃
  • 구름많음부산24.1℃
  • 구름많음통영24.4℃
  • 구름조금목포26.3℃
  • 구름조금여수24.2℃
  • 안개흑산도21.8℃
  • 구름조금완도25.7℃
  • 구름조금고창27.7℃
  • 구름조금순천26.4℃
  • 구름많음홍성(예)27.7℃
  • 구름많음29.3℃
  • 구름많음제주29.2℃
  • 구름조금고산24.7℃
  • 구름많음성산23.7℃
  • 구름많음서귀포25.2℃
  • 맑음진주26.1℃
  • 구름많음강화25.5℃
  • 구름많음양평27.0℃
  • 구름많음이천28.7℃
  • 구름많음인제27.5℃
  • 구름많음홍천27.2℃
  • 구름많음태백25.8℃
  • 구름많음정선군27.7℃
  • 구름조금제천27.1℃
  • 맑음보은28.0℃
  • 구름많음천안28.8℃
  • 구름많음보령26.6℃
  • 구름많음부여29.2℃
  • 구름조금금산29.2℃
  • 구름많음29.3℃
  • 구름많음부안28.4℃
  • 구름많음임실27.6℃
  • 구름조금정읍28.5℃
  • 구름많음남원28.7℃
  • 구름조금장수26.9℃
  • 구름조금고창군27.5℃
  • 맑음영광군27.6℃
  • 구름많음김해시25.6℃
  • 구름많음순창군29.6℃
  • 구름많음북창원25.6℃
  • 구름많음양산시26.1℃
  • 구름조금보성군26.4℃
  • 구름조금강진군28.5℃
  • 구름조금장흥24.6℃
  • 맑음해남28.2℃
  • 맑음고흥25.6℃
  • 맑음의령군27.4℃
  • 구름조금함양군30.3℃
  • 구름조금광양시26.0℃
  • 구름많음진도군25.4℃
  • 구름많음봉화26.5℃
  • 구름조금영주28.4℃
  • 구름조금문경28.5℃
  • 구름많음청송군28.9℃
  • 구름많음영덕29.9℃
  • 구름조금의성28.1℃
  • 맑음구미29.6℃
  • 구름조금영천29.0℃
  • 구름많음경주시31.0℃
  • 구름많음거창28.6℃
  • 구름조금합천28.4℃
  • 구름조금밀양27.1℃
  • 구름조금산청27.2℃
  • 구름많음거제23.7℃
  • 구름많음남해24.8℃
전북도 김 교육감“지난 12년 아이들 지키기 위해 최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교육/건강

전북도 김 교육감“지난 12년 아이들 지키기 위해 최선”

경주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마지막 참석, 12년 소회 밝혀

  • 기자
  • 등록 2022.06.13 11:19
  • 조회수 9
전북도 교육청 전경

 

김승환 교육감이 지난 12년을 “치열하고 유쾌했다”는 말로 정리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9~10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마지막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에 참석해 12년의 소회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교육감은 “12년간 오로지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고, 그 과정에서 17번의 고소고발을 당하기도 했지만 저는 이것을 제 인생에서 영원히 지워지지 않고 빛날 훈장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런 시대에 교육감 일을 하게 된 것을 큰 행운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육감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교육감 선거만 정당공천제를 배제하고 있는데 이는 헌법 제31조 4항이 정하고 있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정신을 이어받으면서, 동시에 교육에서만은 정치의 영향을 최대한 배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 볼 수 있다”면서 “교육감은 정치인이 아니다. 정치 이론가도 아니다. 교사와 아이들은 지키는 파수꾼, 돌보미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교육감은 “이 나라의 교사들이 ‘다시 태어나도 교사의 길을 가겠다’, 우리 아이들이 ‘세상에 학교보다 더 재미있는 곳이 있을까’이런 즐거움을 갖게 되면 우리 교육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다”면서 “그러한 세상을 위해서라면 우리 교육감들은 언제 어떠한 희생이라도 마다않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교육감은 “재선, 3선에 성공한 분들 축하드린다. 교육부와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국 관계자분들 고생 많았고 고마웠다”면서 “교육부는 앞으로 온 국민의, 모든 교사들의, 일반직원들의, 특히 아이들의 존경과 신뢰와 사랑받는 중앙부처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출처 : 전라북도 교육청
웹사이트 : http://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