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조금속초8.1℃
  • 비8.2℃
  • 구름조금철원13.1℃
  • 구름많음동두천13.0℃
  • 맑음파주13.3℃
  • 흐림대관령11.6℃
  • 흐림춘천9.0℃
  • 비백령도10.5℃
  • 비북강릉9.7℃
  • 구름조금강릉11.3℃
  • 흐림동해12.5℃
  • 비서울15.0℃
  • 흐림인천14.3℃
  • 맑음원주11.7℃
  • 비울릉도17.1℃
  • 비수원12.8℃
  • 흐림영월8.2℃
  • 구름많음충주11.0℃
  • 흐림서산15.3℃
  • 흐림울진15.0℃
  • 비청주12.0℃
  • 비대전10.9℃
  • 흐림추풍령7.9℃
  • 비안동8.6℃
  • 흐림상주7.0℃
  • 비포항19.2℃
  • 구름조금군산14.7℃
  • 비대구13.2℃
  • 비전주15.8℃
  • 비울산16.8℃
  • 비창원18.3℃
  • 비광주17.8℃
  • 흐림부산19.5℃
  • 흐림통영19.9℃
  • 구름많음목포18.8℃
  • 흐림여수20.1℃
  • 흐림흑산도17.9℃
  • 흐림완도18.0℃
  • 구름조금고창17.1℃
  • 흐림순천17.1℃
  • 비홍성(예)14.2℃
  • 맑음10.5℃
  • 흐림제주21.0℃
  • 구름많음고산20.0℃
  • 구름많음성산20.8℃
  • 비서귀포20.8℃
  • 흐림진주18.0℃
  • 흐림강화14.0℃
  • 구름조금양평11.0℃
  • 구름많음이천10.3℃
  • 흐림인제11.9℃
  • 맑음홍천8.6℃
  • 흐림태백12.7℃
  • 흐림정선군9.0℃
  • 맑음제천9.9℃
  • 맑음보은11.0℃
  • 흐림천안12.4℃
  • 흐림보령15.8℃
  • 흐림부여11.8℃
  • 흐림금산10.8℃
  • 맑음11.4℃
  • 구름많음부안16.4℃
  • 흐림임실15.9℃
  • 구름많음정읍16.5℃
  • 흐림남원15.1℃
  • 흐림장수17.0℃
  • 구름조금고창군17.1℃
  • 구름많음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9℃
  • 구름많음순창군15.9℃
  • 흐림북창원18.2℃
  • 흐림양산시17.3℃
  • 흐림보성군19.5℃
  • 구름많음강진군18.4℃
  • 맑음장흥18.6℃
  • 구름조금해남19.0℃
  • 흐림고흥19.5℃
  • 흐림의령군16.0℃
  • 흐림함양군11.7℃
  • 흐림광양시18.5℃
  • 구름많음진도군19.4℃
  • 흐림봉화11.0℃
  • 흐림영주10.7℃
  • 흐림문경9.4℃
  • 흐림청송군12.3℃
  • 흐림영덕14.1℃
  • 흐림의성9.4℃
  • 흐림구미8.6℃
  • 흐림영천13.6℃
  • 흐림경주시16.6℃
  • 흐림거창10.9℃
  • 흐림합천11.8℃
  • 흐림밀양17.8℃
  • 흐림산청12.5℃
  • 흐림거제20.4℃
  • 흐림남해19.0℃
인생 최고의 선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인생 최고의 선물

보석같은 친구와 ᆢ보낸 가장 아름다운 최고의 하루

74주년 국군의 날! 전 세계, 해군 역사에 우뚝 서셨던, “위기의 조선을 구한 영웅”

이순신 장군님은 세계 4대 해전인 살라미스해전, 칼레해전, 트라팔가해전과 더불어 한산대첩이 으뜸으로 전해져 내려온다. 그래서인진 이곳의 웅장함은 자연에 녹아드는 편안함과 탁트인 풍광이 대체불가 해상공원이다.

KakaoTalk_20221003_200159396_01.jpg

 ▷그렇다. 장군님이 나라를 구하셨듯 위기의 친구를 한결같이 올 바른길로 인도해준 영혼의 버팀목 30년지기 친구가 있었다는 해군 ‘함정 정비의 달인’은 둘도 옶는 친구 가족 동반 감성 힐링캠프를 가졌다. 가끔은 이런 생각도 든다. 어떤 면에선‘나보다 나를 더 잘 알고 있다’고, 나의 유년기부터 ‘나'라는 인격의 형성을 쭉 지켜봐 왔던 친구. 나 자신보다 더 잘 꿰뚫어 보고 있다. 다소 낯부끄럽기도 하고, 괜한 자존심 때문에 굳이 입 밖으로 말은 안 꺼내도, 이처럼 나를 ‘속속들이 들여다볼 수 있는’ 존재와 함께 늙어간다는 것이 괜히 고맙고 또 뭉클해지기도 한다

KakaoTalk_20221003_200159396_02.jpg

▷그것은 어떤 ‘시간의 누적’, 혹은 ‘우연히 맺어졌던 관계의 변치 않는 연속성’에 대한 경외의 감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또는, 나의 밀폐된 자아가 나와 가까운 인연들 사이로 푸근하게 스며들어 확장되는 느낌일지도 모른다. 어쨌든 이 친구를 대할 때마다 내심 묻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이 있다. 우정이란 무엇인지? 우리의 오랜 관계는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하는 질문을 던져본다. ▷이 질문에 관하여 가장 따뜻하고 낙관적인 묘사로 “우정은 우리를 그냥 도와주는 정도가 아니라, 우리가 되고 싶어 하는 바를 이루도록 길을 인도한다. 우리가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우리 자신이 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라는 미국 프린스턴대 철학과의 알렉산더 네하마스 교수의 말을 인용 한다.  ▷그래 뭣이 중헌디! 말이 필요 없는 친구, 그저 바라만 봐도, 생각만해도, 좋은 사람. 친구란 그런것이라고 생각된다. ▷땀 흘려 일한 만큼, 쉬어 가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고, 쉬어가야 멀리 가고, 넘어지지 않는다는, 같은 생각으로 함께 소중한 추억 고이 간직하고 가는 가장 아름답고 최고로 좋은 하루였다. 내 인생 최고의 선물이라는 친구와 농소글램핑과 김영삼 전대통령 생가를 두루 다니며 서로를 최고라고 추켜세웠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