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속초24.6℃
  • 구름조금21.0℃
  • 맑음철원20.5℃
  • 맑음동두천20.7℃
  • 맑음파주21.5℃
  • 흐림대관령16.1℃
  • 맑음춘천21.8℃
  • 맑음백령도22.2℃
  • 구름많음북강릉23.0℃
  • 구름많음강릉23.6℃
  • 구름많음동해23.8℃
  • 맑음서울21.7℃
  • 구름조금인천22.1℃
  • 구름많음원주20.2℃
  • 구름많음울릉도23.3℃
  • 구름많음수원22.2℃
  • 구름많음영월19.7℃
  • 구름많음충주19.9℃
  • 구름많음서산19.4℃
  • 구름많음울진23.4℃
  • 구름많음청주21.6℃
  • 흐림대전21.5℃
  • 구름많음추풍령19.7℃
  • 구름조금안동20.7℃
  • 구름많음상주21.6℃
  • 구름많음포항22.6℃
  • 흐림군산21.3℃
  • 구름많음대구22.6℃
  • 구름많음전주21.9℃
  • 흐림울산22.9℃
  • 흐림창원22.9℃
  • 구름많음광주22.4℃
  • 흐림부산22.8℃
  • 흐림통영22.2℃
  • 구름많음목포22.0℃
  • 구름많음여수22.0℃
  • 흐림흑산도22.0℃
  • 흐림완도21.6℃
  • 흐림고창20.5℃
  • 흐림순천19.7℃
  • 구름많음홍성(예)22.0℃
  • 구름많음19.6℃
  • 흐림제주22.6℃
  • 흐림고산21.5℃
  • 흐림성산22.7℃
  • 흐림서귀포22.7℃
  • 구름많음진주23.4℃
  • 맑음강화21.9℃
  • 구름많음양평19.7℃
  • 흐림이천20.4℃
  • 맑음인제20.9℃
  • 구름조금홍천20.5℃
  • 구름많음태백19.1℃
  • 구름많음정선군20.9℃
  • 구름많음제천20.1℃
  • 구름많음보은19.4℃
  • 구름많음천안20.5℃
  • 구름많음보령22.2℃
  • 구름많음부여20.2℃
  • 구름많음금산20.3℃
  • 구름많음20.8℃
  • 흐림부안21.5℃
  • 구름많음임실19.4℃
  • 흐림정읍21.8℃
  • 구름조금남원21.0℃
  • 구름많음장수17.6℃
  • 흐림고창군20.8℃
  • 흐림영광군21.3℃
  • 흐림김해시22.6℃
  • 구름많음순창군21.3℃
  • 흐림북창원23.8℃
  • 흐림양산시24.7℃
  • 흐림보성군22.2℃
  • 흐림강진군22.2℃
  • 흐림장흥21.3℃
  • 흐림해남22.1℃
  • 흐림고흥22.0℃
  • 구름많음의령군23.5℃
  • 구름많음함양군22.9℃
  • 구름많음광양시22.5℃
  • 흐림진도군22.1℃
  • 구름많음봉화20.7℃
  • 구름많음영주19.8℃
  • 구름많음문경21.6℃
  • 구름많음청송군20.9℃
  • 구름많음영덕22.5℃
  • 구름많음의성22.2℃
  • 구름많음구미23.2℃
  • 구름많음영천20.9℃
  • 흐림경주시23.2℃
  • 구름조금거창21.0℃
  • 구름많음합천22.6℃
  • 구름많음밀양22.9℃
  • 구름많음산청21.7℃
  • 흐림거제22.5℃
  • 흐림남해22.7℃
  • 흐림23.9℃
불로유가 해법인 빈살만의 불로장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뉴스

불로유가 해법인 빈살만의 불로장생


KakaoTalk_20230908_230716494.jpg

 

세계적으로 볼 때 불로유가 겨우 기지개를 펴고 있을 뿐임에도 전국은 불로유로 시끌벅적하다. 한 여름을 거치면서 불로유의 열기가 걷잡을 수가 없었다. 누가 불을 지폈는가. 신인 허경영이 그랬다. 지구가 좁다고는 하지만 불로유가 나아가야할 세상은 넓다. 즉 세계시장이 크다는 뜻이다. 불로유가 뜨다보니 뇌리 속에 경천동지, 전대미문, 언어도단의 단어들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곧 봇물이 터질 것만 같은 불로유의 세상을 가늠해본다. 아직 세계인들이 불로유의 진가를 몰라서 그렇지 불로유의 잠재력과 파괴력을 알면 언제, 어디서 폭발음이 들릴지 아무도 모른다. 

이런 와중에 사우디의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이 앞으로 인류의 생명을 연장함에 있어 노화연구에 기여한 사람에게 매년 10억 달러(1조3천억 원)를 기부하겠다며 파격적인 제의를 하고 나섬으로써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적 부호인 빈살만의 기부금이 거액이다 보니 지금부터 많은 과학자나 의학자들이 군침을 흘리며 오래 살 수 있는 길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열정을 보일 것 같다. 

하지만 그런다고 이들이 마땅한 해결책을 내놓을 수가 있을까. 말은 쉬워도 각종 성인병과 질병이 세계 곳곳에 복병해 있는 한 그렇게 되기란 어렵다. 현재든, 미래든 타개책은 오로지 허경영의 불로유밖에 없다. 불로유는 만병을 다스린다. 죽어가는 사람도 살린다. 

불로유의 효험과 약효는 많은 사람에 의해 인정이 됐고 성분분석 등은 전문연구기관에 의해 검증이 된 상태다. 특허를 위한 예비단계는 거친 셈이다. 이제는 이런 사실을 세상은 말할 것도 없고 빈살만에게도 알려야한다. 그렇게 되면 불로유의 세계화는 생각보다 빨라진다. 단언컨대 불로유를 능가할 물질은 이 지구상엔 눈을 닦고 봐도 나올 수도, 찾아볼 수도 없다. 

빈살만은 불로유가 쩔쩔 끓는 시기에 혜성처럼 나타나 화두를 던졌다. 결코 우연이 아니다. 빈살만이 왜 생명의 연장에 대한 염원이 담긴 절박한 문제를 들고 나왔을까. 빈살만으로선 진시황처럼 오래 살고 싶었던게 소원이었을 것이다. 그도 인간인 이상 보편적인 생각에서 비껴갈 수가 있었겠는가. 생명의 연장은 불로장생을 의미한다. 그러고 보면 그는 불로초를 구하고자 했던 진시황과 비견되며 그러다보니 제2의 진시황이 될 수밖에 없다. 

허경영은 목말라있는 빈살만을 향해 석가모니처럼 염화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심전심이랄까. 그의 화답이 웃음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 빈살만은 자신과 세계인을 위해 허경영의 전령사가 될 것인가. 그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불로유의 진로가 바뀐다. 불로유는 불로장생의 아이콘이다. 빈살만이 불로장생의 꿈을 이루려면 무조건 허경영과 만나 빅딜 해야만 한다. 이는 빠를수록 좋다. 늦으면 다른 사람 손에 넘어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그러니 허경영의 원군으로서 나서달라는 것이다. 

불로유는 1년 전부터 진가가 나타났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체험사례가 줄을 잇고 있다. 이렇듯 불로유의 물결은 거세다. 한번 밀려들면 모든 걸 쓸어간다. 불로유는 그야말로 블랙홀이다. 식품은 물론 의약품을 개발하는데 있어 일등공신은 불로화다. 불로유의 세상을 만드는데 빈살만이 적임자라 할 수 있다. 그가 느닷없이 생명의 연장을 들고 나왔으니 하는 말이다.

허경영과 불로유 그리고 빈살만. 시기적으로 묘하게 맞아 떨어진다. 하늘의 움직임은 한치의 오차도 없다. 서로가 손을 잡기만 하면 세계 경제를 제패한다. 지구의 골칫거리인 전쟁도 기아도 없어진다. 기회는 찾아왔을 때 잡아야 한다. 잘만하면 빈살만은 오래 살길이 생긴다. 그가 불로유의 영험을 알면 다른 과학자나 의학자에게 기대지 않아도 된다. 불로유의 주사위는 던져졌다. 타이밍이 중요하다. 허경영의 모든 여건은 갖춰져 있고 문은 열려져있다. 그런데도 빈살만이 허경영을 만나러 찾아오지 않으면 반드시 오도록 해야 한다. 빈살만으로선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세계인이 불로유를 알면 불로유의 원인자인 허경영과 영의 세계에 대해 알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룰 것이다. 그러니까 우린 불로유의 바탕이 되는 자료들을 미리미리 준비해야 한다. 허경영의 유튜브도 있지만 너무 방대하여 짧은 시간 안에 숙독할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허경영의 자서전과 제3자가 본 허경영에 관한 책 그리고 불로유의 로얄티와 체험사례 등에 대한 자료들을 영어로 번역,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빈살만이 눈치채야할 것은 기름이 아무리 많아도 불로유만 못하다는 사실이다. 기름은 한정된 곳에서만 생산된다. 그러나 불로유는 장소에 제한이 없다. 지금까지 기름이 부자를 만들었지만 앞으로는 불로유가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기름은 얼마가지 않아 바닥이지만 불로유는 무제한이다. 불로유는 기름과 다르다. 불로유는 젖소와 풀만 있으면 얼마든지 만들어낸다. 

빈살만은 허경영이 내놓은 불로유를 만나야만 오래 살 수가 있고 더 많은 부를 향유할 수가 있다. 그렇다면 서로를 위해 윈윈 해야 한다. 상생과 융합이 혼탁한 세상을 바꾸기 때문이다. 허경영과 빈살만이 손을 맞잡을 경우 우린 억, 조를 넘어 경이 난무하는 시대에 살게 된다. 그리고 불로화가 세계 속에 파고들면 화폐마다 에너지가 흐르는 허경영의 초상화가 새겨지는 등 우리나라의 이미지와 경제력이 크게 향상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