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구름많음속초10.8℃
  • 흐림12.6℃
  • 구름조금철원11.4℃
  • 구름조금동두천12.3℃
  • 구름조금파주11.8℃
  • 구름많음대관령9.1℃
  • 흐림춘천12.2℃
  • 구름많음백령도11.4℃
  • 비북강릉12.6℃
  • 구름많음강릉12.7℃
  • 흐림동해13.0℃
  • 흐림서울13.6℃
  • 맑음인천13.6℃
  • 흐림원주13.7℃
  • 비울릉도12.6℃
  • 흐림수원13.4℃
  • 흐림영월12.7℃
  • 구름많음충주13.5℃
  • 구름조금서산13.6℃
  • 흐림울진13.0℃
  • 비청주13.9℃
  • 구름많음대전14.1℃
  • 흐림추풍령12.5℃
  • 구름많음안동12.8℃
  • 구름많음상주13.0℃
  • 비포항13.8℃
  • 흐림군산14.5℃
  • 흐림대구14.2℃
  • 흐림전주15.3℃
  • 비울산14.1℃
  • 구름많음창원14.3℃
  • 비광주15.3℃
  • 비부산14.7℃
  • 흐림통영20.1℃
  • 비목포13.8℃
  • 흐림여수14.3℃
  • 안개흑산도12.4℃
  • 흐림완도14.2℃
  • 흐림고창13.7℃
  • 구름많음순천13.6℃
  • 흐림홍성(예)13.8℃
  • 구름조금12.7℃
  • 흐림제주14.5℃
  • 흐림고산13.0℃
  • 구름많음성산14.1℃
  • 흐림서귀포13.8℃
  • 구름많음진주13.6℃
  • 구름조금강화12.7℃
  • 구름많음양평13.9℃
  • 구름많음이천12.6℃
  • 흐림인제12.0℃
  • 구름많음홍천12.3℃
  • 흐림태백10.0℃
  • 흐림정선군11.1℃
  • 흐림제천12.4℃
  • 구름많음보은13.8℃
  • 구름조금천안13.6℃
  • 구름많음보령14.7℃
  • 구름많음부여13.8℃
  • 흐림금산14.2℃
  • 구름많음13.3℃
  • 흐림부안14.7℃
  • 흐림임실15.2℃
  • 흐림정읍14.6℃
  • 흐림남원15.1℃
  • 흐림장수13.6℃
  • 흐림고창군14.0℃
  • 흐림영광군13.8℃
  • 흐림김해시14.0℃
  • 흐림순창군15.3℃
  • 구름많음북창원15.0℃
  • 흐림양산시15.4℃
  • 흐림보성군14.7℃
  • 구름많음강진군14.6℃
  • 구름많음장흥15.2℃
  • 흐림해남14.3℃
  • 구름많음고흥14.9℃
  • 흐림의령군13.9℃
  • 흐림함양군13.4℃
  • 흐림광양시14.3℃
  • 흐림진도군13.5℃
  • 흐림봉화12.3℃
  • 흐림영주12.4℃
  • 구름조금문경12.8℃
  • 흐림청송군12.2℃
  • 흐림영덕12.8℃
  • 흐림의성13.6℃
  • 흐림구미13.5℃
  • 흐림영천13.5℃
  • 흐림경주시13.7℃
  • 흐림거창12.3℃
  • 흐림합천13.8℃
  • 흐림밀양13.9℃
  • 흐림산청12.9℃
  • 구름많음거제15.1℃
  • 흐림남해14.0℃
  • 흐림15.7℃
[김연희 칼럼] 쉼이 필요할 때 나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교육/건강

[김연희 칼럼] 쉼이 필요할 때 나는

겨울 동안 잠시 쉬었던 새벽 운동을 몇 달 만에 다시 시작한다. 오랜만에 찾은 공원에서 시선을 끄는 것이 있다. 그것은 소나무. 이 공원에 소나무가 이렇게 많았던가? 그 존재조차 기억에 없었던 소나무를 새삼스레 깨닫게 된 것은 소나무로부터 얻는 때문이다.


소나무.jpg

 

산과 숲을 좋아하는 나는 일부러 시간을 내서라도 다녀온다. 소나무는 우리나라 산 어디에서나 자라고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나무이다.나 역시 소나무가 우거진 숲 가운데로 난 길을 걷는 그 시간이 좋다. 그날 찾은 숲은 오랜 세월 그 자리의 주인이었음을 말해주듯 두 팔을 벌려도 닿지 않는 아름드리 소나무로 가득했다. 끌리듯이 나무를 온몸으로 안아본다. 가만히 가슴을 밀착시키고 한쪽 볼도 거친 소나무껍질에 살포시 올려놓으며 두 눈을 조용히 감는다.

 

계절은 늦가을로 그늘이 드리워져 차가울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너무나 포근했고 평화로운 느낌이 전해졌다. 나무와 맞닿은 가슴의 눌림이 주는 느낌은 엄마에게 업히거나 안겼을 때 아기가 받는 편안함과 비슷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마음의 긴장이 스르르 풀리는 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세상과 잠시 분리되는 것 같았고 내가 소나무를 끌어안은 것이 아니라 소나무가 나를 다정히 안아 주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그날 이후 산과 숲, 어디든 소나무를 보면 살포시 안아보는 새로운 습관이 생겼다. 누군가는 그것도 명상의 일종이라고 말을 한다. 물론 그럴 수도 있겠다. 일상에서 벗어나 숲을 찾았다는 것만으로도 벌써 몸은 이완되기 시작하니까 말이다. 현대는 명상의 시대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나의 행동이 명상 수련의 한 형태인지 아닌지는 나도 분명하게 말할 수가 없다, 그것보다는 마음을 위로받고 잠시라도 쉼을 하고 재충전을 할 수 있었음이 중요하지 않을까 한다.

 

누구나 긴장으로 가득했던 몸과 마음을 내려놓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나만의 장소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꼭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쫓기듯 일상을 살다 보면 나도 모르게 쌓이는 스트레스를 적절히 풀어주어야 건강한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작가 문요한은 저서 <오티움>에서 성인이 되면 힘들 때마다 누군가에게 위로를 받을 수 없다. 스스로 위로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사실 우리는 어른이라는 이유로 말하지 못하고, 자기에게 주어진 여러 위치와 역할 때문에 어디에도 쉽게 손을 뻗지 못한다. 그리고 삶의 많은 순간을 혼자 감당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 않은가?

 

이럴 때 나를 온전히 쉬게 하고 행복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있다면 바다, , 명상, 운동, 독서 등 어떤 활동이 되었든 좋다. 내가 집중할 수 있고, 그 순간 진정 편함을 느끼고 즐거울 수 있다면, 그 자체로 쉼이고 재충전의 계기가 된다.

 

사람마다 쉼의 형태는 다르다. 쉼이라는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태가 아니라, 그 시간을 온전히 즐기고 기뻐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을 내게 선물하는 것이다. 내가 좋은 일을 하면 된다. 누구 눈치 볼 것 없다. 내가 숲과 나무에서 쉼을 찾는 것처럼 누구나 일과 쉼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나만의 방법을 찾는 고민을 해 보았으면 좋겠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